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해상보안청, 제11일진호 침몰 동해 해역서 시신 1구 수습
입력 2021.10.31 (08:49) 수정 2021.10.31 (08:51) 국제
한국 선박인 '제11일진호'(72t)가 전복된 뒤 침몰한 동해 해역에서 시신 1구가 수습됐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해상보안청이 어제(30일) 오후 1시께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초에서 북쪽으로 약 270㎞ 떨어진 해역에서 '11일진호' 이름이 박힌 구명재킷을 착용한 시신을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시신은 사고 당시 실종된 제11일진호 선원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독도 북동쪽 공해상에서 지난 20일 전복된 '제11일진호'에는 9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중국인 2명은 표류 중 구조되고, 선내 조타실에서 선장 박모(62) 씨가 숨진 채로 수습됐습니다. 그 외에 한국인 2명, 중국인 2명, 인도네시아인 2명 등 나머지 6명은 실종돼 한국 해경과 해군이 수색 작업을 벌여 왔습니다.

일본 당국은 해상에서 한국 당국의 선박에 시신을 인도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해상보안청, 제11일진호 침몰 동해 해역서 시신 1구 수습
    • 입력 2021-10-31 08:49:07
    • 수정2021-10-31 08:51:30
    국제
한국 선박인 '제11일진호'(72t)가 전복된 뒤 침몰한 동해 해역에서 시신 1구가 수습됐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해상보안청이 어제(30일) 오후 1시께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초에서 북쪽으로 약 270㎞ 떨어진 해역에서 '11일진호' 이름이 박힌 구명재킷을 착용한 시신을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시신은 사고 당시 실종된 제11일진호 선원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독도 북동쪽 공해상에서 지난 20일 전복된 '제11일진호'에는 9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중국인 2명은 표류 중 구조되고, 선내 조타실에서 선장 박모(62) 씨가 숨진 채로 수습됐습니다. 그 외에 한국인 2명, 중국인 2명, 인도네시아인 2명 등 나머지 6명은 실종돼 한국 해경과 해군이 수색 작업을 벌여 왔습니다.

일본 당국은 해상에서 한국 당국의 선박에 시신을 인도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