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G20서 탄소중립 강조…바이든과 공급망 논의
입력 2021.10.31 (15:01) 수정 2021.10.31 (15:04) 정치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회의 이틀째인 오늘(31일) 기후변화·환경 세션에 참석합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전 세계적 과제로 떠오른 기후변화 대응에 한국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점을 부각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우선 2050 탄소중립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개발도상국들이 탄소중립을 원만하게 이행할 수 있도록 한국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할 계획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속가능발전' 세션에 참석해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달성을 위한 디지털 그린 전환 노력 등을 주제로 발언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재하는 '공급망 관련 글로벌 정상회의'에도 참석합니다.

이 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공급망 차질에 따른 물류대란 해소를 모색하고자 마련한 회의로 미중 기술패권 경쟁이 격화하는 시점과 맞물려 이번 회의에 문 대통령이 참석한다는 점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미국은 중국에 의존하지 않고 미국 내에서 생산을 해결할 수 있는 공급망 시스템 구축에 주력하고 있으며, 한국 기업들도 여기에 동참할 것을 압박해왔다는 점에서 논의 내용이 주목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G20서 탄소중립 강조…바이든과 공급망 논의
    • 입력 2021-10-31 15:01:29
    • 수정2021-10-31 15:04:31
    정치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회의 이틀째인 오늘(31일) 기후변화·환경 세션에 참석합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전 세계적 과제로 떠오른 기후변화 대응에 한국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점을 부각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우선 2050 탄소중립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개발도상국들이 탄소중립을 원만하게 이행할 수 있도록 한국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할 계획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속가능발전' 세션에 참석해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달성을 위한 디지털 그린 전환 노력 등을 주제로 발언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재하는 '공급망 관련 글로벌 정상회의'에도 참석합니다.

이 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공급망 차질에 따른 물류대란 해소를 모색하고자 마련한 회의로 미중 기술패권 경쟁이 격화하는 시점과 맞물려 이번 회의에 문 대통령이 참석한다는 점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미국은 중국에 의존하지 않고 미국 내에서 생산을 해결할 수 있는 공급망 시스템 구축에 주력하고 있으며, 한국 기업들도 여기에 동참할 것을 압박해왔다는 점에서 논의 내용이 주목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