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 일자리 증가…‘대부분은 임시·일용직’
입력 2021.10.31 (21:46) 수정 2021.10.31 (21:53)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에서 임금을 받는 근로자가 조금씩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늘어난 임금 근로자 대부분이 임시직이거나 일용직이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계청 자료를 보면 강원도에서 정기적으로 급여를 받는 임금근로자는 올해 58만여 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31,000여 명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좋은 일자리의 기준이 되는 상용근로자는 1,000여 명 증가했습니다.

늘어난 일자리의 대부분을 임시나 일용근로자가 차지했기 때문입니다.

시간제 형태로 일을 하는 임시근로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19,500여 명이 늘었습니다.

일용근로자도 같은 기간 동안 9,000여 명이 증가했습니다.

강원도의 임금근로자가 전체적으로 늘었지만, 좋은 일자리는 상대적으로 증가하지 않은 셈입니다.

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자영업자가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원지역의 자영업자는 20만 2천여 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5천 여명이나 감소했습니다.

이들 상당수가 임시나 일용직 근로자로 전환된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시대에 좋은 일자리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강원도는 구직자들의 취업을 돕기 위해 비대면 일자리 원스톱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행정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하지만,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기업 유치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실제로, 청년들의 일자리 선택 기준은 급여이고, 급여가 적으면 지역을 떠날 것이란 강원도의 조사 결과도 나와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촬영기자:임강수
  • 강원 일자리 증가…‘대부분은 임시·일용직’
    • 입력 2021-10-31 21:46:04
    • 수정2021-10-31 21:53:25
    뉴스9(춘천)
[앵커]

강원도에서 임금을 받는 근로자가 조금씩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늘어난 임금 근로자 대부분이 임시직이거나 일용직이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계청 자료를 보면 강원도에서 정기적으로 급여를 받는 임금근로자는 올해 58만여 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31,000여 명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좋은 일자리의 기준이 되는 상용근로자는 1,000여 명 증가했습니다.

늘어난 일자리의 대부분을 임시나 일용근로자가 차지했기 때문입니다.

시간제 형태로 일을 하는 임시근로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19,500여 명이 늘었습니다.

일용근로자도 같은 기간 동안 9,000여 명이 증가했습니다.

강원도의 임금근로자가 전체적으로 늘었지만, 좋은 일자리는 상대적으로 증가하지 않은 셈입니다.

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자영업자가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원지역의 자영업자는 20만 2천여 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5천 여명이나 감소했습니다.

이들 상당수가 임시나 일용직 근로자로 전환된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시대에 좋은 일자리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강원도는 구직자들의 취업을 돕기 위해 비대면 일자리 원스톱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행정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하지만,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기업 유치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실제로, 청년들의 일자리 선택 기준은 급여이고, 급여가 적으면 지역을 떠날 것이란 강원도의 조사 결과도 나와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촬영기자:임강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