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위드코로나’ 맞춰 전망대·기념관 등 운영 정상화
입력 2021.11.01 (18:43) 수정 2021.11.01 (19:27) 정치
통일부가 오늘(1일) ‘단계적 일상회복’ 조처인 ‘위드 코로나’ 시행에 맞춰 통일전망대 등 관할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정상화합니다.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는 내일(2일)부터 시간당 입장 인원 제한을 해제하고 주중에는 단체관람도 재개할 예정입니다.

국립 6·25 납북자기념관도 내일부터 시간당 관람 인원을 제한하지 않고 방문객을 허용하며, 그간 중단했던 단체관람과 체험·교육프로그램도 다시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자료센터 역시 좌석 수의 40%까지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던 기존의 열람 인원 제한을 없앴고, 남북통합문화센터도 그동안 닫았던 도서관과 대강당을 시간당 20∼30명까지 이용할 수 있게 개방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지난 9월부터 온라인으로 진행해온 ‘DMZ(비무장지대) 평화통일 문화공간’ 전시를 오는 3∼15일 오프라인으로도 진행합니다.

다만 지난 7월부터 잠정 중단된 판문점 견학의 경우 재개 시점이 미정입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유엔사 등 관계 기관과 견학 재개 시점 등에 대한 협의를 시작한다”며 “관련 협의를 마치고 재개 일정이 정해지면 공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위드코로나’ 맞춰 전망대·기념관 등 운영 정상화
    • 입력 2021-11-01 18:43:52
    • 수정2021-11-01 19:27:39
    정치
통일부가 오늘(1일) ‘단계적 일상회복’ 조처인 ‘위드 코로나’ 시행에 맞춰 통일전망대 등 관할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정상화합니다.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는 내일(2일)부터 시간당 입장 인원 제한을 해제하고 주중에는 단체관람도 재개할 예정입니다.

국립 6·25 납북자기념관도 내일부터 시간당 관람 인원을 제한하지 않고 방문객을 허용하며, 그간 중단했던 단체관람과 체험·교육프로그램도 다시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자료센터 역시 좌석 수의 40%까지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던 기존의 열람 인원 제한을 없앴고, 남북통합문화센터도 그동안 닫았던 도서관과 대강당을 시간당 20∼30명까지 이용할 수 있게 개방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지난 9월부터 온라인으로 진행해온 ‘DMZ(비무장지대) 평화통일 문화공간’ 전시를 오는 3∼15일 오프라인으로도 진행합니다.

다만 지난 7월부터 잠정 중단된 판문점 견학의 경우 재개 시점이 미정입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유엔사 등 관계 기관과 견학 재개 시점 등에 대한 협의를 시작한다”며 “관련 협의를 마치고 재개 일정이 정해지면 공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