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개도국 저탄소 경제 전환 도울 것”
입력 2021.11.02 (00:32) 수정 2021.11.02 (02:01) 정치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의 성장 경험을 살려 개발도상국의 저탄소 경제 전환을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1일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COP26 정상회의 의장국 프로그램인 '행동과 연대' 회의에서 "한국은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발전한 나라"라며 "선진국이라는 (온실가스) '감축'과 개도국이 바라는 '적응과 재원'이 균형적 합의에 이르도록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그린뉴딜 ODA(공적개발원조)를 늘리고,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민관 파트너십을 통한 지원도 계속할 것"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또한 "녹색기후기금과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를 활용한 지원을 이어가고 '기후기술센터 및 네트워크'를 통해 녹색기술 분야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243개 모든 지방정부는 세계 최초로 2050 탄소중립을 공동 선언했고, 종교계와 시민단체는 탄소중립 범국민 실천 운동에 나섰다"면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한국은 항상 함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개도국 저탄소 경제 전환 도울 것”
    • 입력 2021-11-02 00:32:23
    • 수정2021-11-02 02:01:49
    정치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의 성장 경험을 살려 개발도상국의 저탄소 경제 전환을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1일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COP26 정상회의 의장국 프로그램인 '행동과 연대' 회의에서 "한국은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발전한 나라"라며 "선진국이라는 (온실가스) '감축'과 개도국이 바라는 '적응과 재원'이 균형적 합의에 이르도록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그린뉴딜 ODA(공적개발원조)를 늘리고,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민관 파트너십을 통한 지원도 계속할 것"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또한 "녹색기후기금과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를 활용한 지원을 이어가고 '기후기술센터 및 네트워크'를 통해 녹색기술 분야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243개 모든 지방정부는 세계 최초로 2050 탄소중립을 공동 선언했고, 종교계와 시민단체는 탄소중립 범국민 실천 운동에 나섰다"면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한국은 항상 함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