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멘 마리브에 탄도미사일 떨어져…“어린이 등 22명 숨져”
입력 2021.11.02 (04:09) 수정 2021.11.02 (04:18) 국제
내전 중인 예멘의 마리브 도심에 탄도미사일이 떨어져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22명이 숨졌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예멘 정부는 현지 시각으로 31일 밤 마리브 이슬람 사원에 후티 반군이 쏜 탄도미사일이 떨어져 적어도 22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미사일이 떨어진 이슬람 사원은 종교학교가 포함된 시설이었으며 사망자 중에는 어린이들이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예멘 정부의 모아마르 알에리야니 정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이런 잔인한 학살은 후티 반군의 조직적인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하지만 반군은 이번 공격과 관련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AFP는 전했습니다.

정부군이 장악한 마리브는 최빈국 예멘의 경제적 생명줄인 원유와 천연가스가 생산되는 핵심 지역입니다.

예멘 내전은 2014년 촉발된 이후 현재까지 13만 명 이상이 숨지고 400만 명이 넘는 피란민이 발생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예멘 마리브에 탄도미사일 떨어져…“어린이 등 22명 숨져”
    • 입력 2021-11-02 04:09:40
    • 수정2021-11-02 04:18:28
    국제
내전 중인 예멘의 마리브 도심에 탄도미사일이 떨어져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22명이 숨졌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예멘 정부는 현지 시각으로 31일 밤 마리브 이슬람 사원에 후티 반군이 쏜 탄도미사일이 떨어져 적어도 22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미사일이 떨어진 이슬람 사원은 종교학교가 포함된 시설이었으며 사망자 중에는 어린이들이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예멘 정부의 모아마르 알에리야니 정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이런 잔인한 학살은 후티 반군의 조직적인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하지만 반군은 이번 공격과 관련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AFP는 전했습니다.

정부군이 장악한 마리브는 최빈국 예멘의 경제적 생명줄인 원유와 천연가스가 생산되는 핵심 지역입니다.

예멘 내전은 2014년 촉발된 이후 현재까지 13만 명 이상이 숨지고 400만 명이 넘는 피란민이 발생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