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만 뉴웨이브 거장 에드워드 양 데뷔작 39년 만에 한국 개봉
입력 2021.11.02 (09:24) 연합뉴스
대만 뉴웨이브를 대표하는 에드워드 양 감독의 데뷔작 '해탄적일천'이 제작 39년 만인 내년 1월 국내에서 개봉한다.

2일 배급사 에이썸 픽쳐스에 따르면 1983년에 제작된 '해탄적일천'은 복잡한 판권 문제로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도 개봉이 어려웠다.

'해탄적일천'이 대만 외 해외에서 정식으로 개봉하는 것은 처음이다. 2007년 양 감독이 타계한 이후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영화인상 시상과 함께 마련한 추모전에서 상영한 바 있다.

이 영화로 데뷔한 양 감독은 '타이베이 3부작'으로 불리는 '타이베이 스토리'(1985), 공포분자(1986), '고령가 소년 살인 사건'(1991)과 칸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인 '하나 그리고 둘'(2000)로 국내에도 잘 알려졌다.

'해탄적일천'은 어느 날 해변에서 남편의 실종 소식을 들은 자리(장애가 분)와 13년 만에 유명 피아니스트가 되어 고향에 돌아온 웨이칭(호인몽) 두 사람이 소녀에서 여인으로 성장해 가는 시간을 담은 영화다.

정략결혼을 거부하고 사랑을 택한 자리와 사랑에 실패하고 고국을 떠난 웨이칭을 중심으로 대만의 전통과 변화 사이의 마찰을 견디며 살아온 두 여인의 삶과 보편적인 감정들을 예리하고 섬세하게 그려낸다.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으로 중화권에서 활동하며 왕자웨이 감독의 '아비정전'부터 '2046'까지 함께 한 촬영감독 크리스토퍼 도일의 데뷔작이기도 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만 뉴웨이브 거장 에드워드 양 데뷔작 39년 만에 한국 개봉
    • 입력 2021-11-02 09:24:58
    연합뉴스
대만 뉴웨이브를 대표하는 에드워드 양 감독의 데뷔작 '해탄적일천'이 제작 39년 만인 내년 1월 국내에서 개봉한다.

2일 배급사 에이썸 픽쳐스에 따르면 1983년에 제작된 '해탄적일천'은 복잡한 판권 문제로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도 개봉이 어려웠다.

'해탄적일천'이 대만 외 해외에서 정식으로 개봉하는 것은 처음이다. 2007년 양 감독이 타계한 이후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영화인상 시상과 함께 마련한 추모전에서 상영한 바 있다.

이 영화로 데뷔한 양 감독은 '타이베이 3부작'으로 불리는 '타이베이 스토리'(1985), 공포분자(1986), '고령가 소년 살인 사건'(1991)과 칸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인 '하나 그리고 둘'(2000)로 국내에도 잘 알려졌다.

'해탄적일천'은 어느 날 해변에서 남편의 실종 소식을 들은 자리(장애가 분)와 13년 만에 유명 피아니스트가 되어 고향에 돌아온 웨이칭(호인몽) 두 사람이 소녀에서 여인으로 성장해 가는 시간을 담은 영화다.

정략결혼을 거부하고 사랑을 택한 자리와 사랑에 실패하고 고국을 떠난 웨이칭을 중심으로 대만의 전통과 변화 사이의 마찰을 견디며 살아온 두 여인의 삶과 보편적인 감정들을 예리하고 섬세하게 그려낸다.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으로 중화권에서 활동하며 왕자웨이 감독의 '아비정전'부터 '2046'까지 함께 한 촬영감독 크리스토퍼 도일의 데뷔작이기도 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