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유 날고 자동차·조선 선방…울산지역 주요 기업 3분기 실적 ‘양호’
입력 2021.11.02 (09:45) 수정 2021.11.23 (07:05)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울산지역 주요기업들의 3분기 실적이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가 상승으로 정유업체들의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됐고 자동차와 조선도 선방했습니다.

이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던 울산지역 정유업계가 올 3분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갔습니다.

S-OIL은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2.5%나 증가한 7조 1,170억, 영업이익은 5,494억 원 흑자로 전환했습니다.

지난해 4분기 이후 네 분기 연속으로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건데 이런 추세면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2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윤원섭/S-OIL 대외업무팀 과장 :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석유제품 판매 가격 상승과 석유화학, 윤활기유 등 비정유부문 이익 증가로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하게 되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올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12조 3천억 원, 영업이익도 6천 억원대로 올라섰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량이 줄었던 자동차 업계도 예상보다 실적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다만 현대차는 흑자 기조를 유지한 데 비해 현대모비스는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하는 등 업종 내에서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후판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등 조선업계 역시 최근 수주 호조세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됐습니다.

[김진욱/울산상공회의소 경제조사팀장 : "지역 주력산업의 3분기 실적이 크게 상승한 가운데 이같은 호조세가 4분기에도 계속 이어질 경우 지역경제는 코로나 이전 수준을 점차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원자재가격 상승과 금리 상승, 이로 인한 수요 둔화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어서 울산 기업들의 4분기 실적을 낙관하기는 이르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 정유 날고 자동차·조선 선방…울산지역 주요 기업 3분기 실적 ‘양호’
    • 입력 2021-11-02 09:45:30
    • 수정2021-11-23 07:05:10
    930뉴스(울산)
[앵커]

울산지역 주요기업들의 3분기 실적이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가 상승으로 정유업체들의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됐고 자동차와 조선도 선방했습니다.

이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던 울산지역 정유업계가 올 3분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갔습니다.

S-OIL은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2.5%나 증가한 7조 1,170억, 영업이익은 5,494억 원 흑자로 전환했습니다.

지난해 4분기 이후 네 분기 연속으로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건데 이런 추세면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2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윤원섭/S-OIL 대외업무팀 과장 :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석유제품 판매 가격 상승과 석유화학, 윤활기유 등 비정유부문 이익 증가로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하게 되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올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12조 3천억 원, 영업이익도 6천 억원대로 올라섰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량이 줄었던 자동차 업계도 예상보다 실적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다만 현대차는 흑자 기조를 유지한 데 비해 현대모비스는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하는 등 업종 내에서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후판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등 조선업계 역시 최근 수주 호조세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됐습니다.

[김진욱/울산상공회의소 경제조사팀장 : "지역 주력산업의 3분기 실적이 크게 상승한 가운데 이같은 호조세가 4분기에도 계속 이어질 경우 지역경제는 코로나 이전 수준을 점차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원자재가격 상승과 금리 상승, 이로 인한 수요 둔화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어서 울산 기업들의 4분기 실적을 낙관하기는 이르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