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핼러윈·일상회복으로 인한 감염 확산 효과 일주일 뒤 나타날 것”
입력 2021.11.02 (11:45) 수정 2021.11.02 (17:11) 사회
방역당국이 각종 모임이나 핼로윈 행사 등으로 인한 감염 확산의 효과가 일주일 정도 뒤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2일) 백브리핑에서 핼로윈과 일상회복 전환과정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언제쯤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냐는 질문에 “델타 변이가 완전히 우세가 됐기 때문에 잠복기가 줄어드는 특성이 있다”면서 “핼로윈을 비롯해 일상회복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각종 모임과 행사가 많아지면서 생겨나는 확진자 규모 증가는 일주일 정도 시차를 동반하고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가 1,578명 나온 것과 관련해서는 “주말 검사량 감소 효과 때문에 낮게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손반장은 “일주일간 보면 1929.1명이 평균치이기 때문에 내일은 검사량이 본격화되면서 이 추이 정도는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별 확진자 규모는 요일간 편차가 커서 가급적이면 7일간 평균으로 확진자 수를 제시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 방역당국 “핼러윈·일상회복으로 인한 감염 확산 효과 일주일 뒤 나타날 것”
    • 입력 2021-11-02 11:45:33
    • 수정2021-11-02 17:11:10
    사회
방역당국이 각종 모임이나 핼로윈 행사 등으로 인한 감염 확산의 효과가 일주일 정도 뒤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2일) 백브리핑에서 핼로윈과 일상회복 전환과정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언제쯤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냐는 질문에 “델타 변이가 완전히 우세가 됐기 때문에 잠복기가 줄어드는 특성이 있다”면서 “핼로윈을 비롯해 일상회복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각종 모임과 행사가 많아지면서 생겨나는 확진자 규모 증가는 일주일 정도 시차를 동반하고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가 1,578명 나온 것과 관련해서는 “주말 검사량 감소 효과 때문에 낮게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손반장은 “일주일간 보면 1929.1명이 평균치이기 때문에 내일은 검사량이 본격화되면서 이 추이 정도는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별 확진자 규모는 요일간 편차가 커서 가급적이면 7일간 평균으로 확진자 수를 제시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