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노동부, 민간기업에 ‘백신의무화 지침’ 마련
입력 2021.11.02 (12:25) 수정 2021.11.02 (12:3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민간 사업장에도 백신 의무화 지침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백신 접종율을 높이기 위해 연방정부 공무원과 의료 종사자들에 이어 민간 기업까지 백신 의무화 정책이 시행되는 겁니다.

워싱턴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노동부가 100인 이상 민간 사업장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지침을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동부 대변인은 민간 고용주들을 위해 백신 접종 비상 지침을 마련했고, 미 백악관 관리예산실이 이에 대한 검토를 마쳤다고 알렸습니다.

지난 9월 바이든 미 대통령이 백신 의무화 정책을 선언한 이후 세부 규정이 마련되는 데 두 달가량이 걸린 겁니다.

[조 바이든/미 대통령/9.9 현지시간 : "100인 이상을 고용한 모든 사업장, 8천 만 명이 넘는 노동자들이 해당됩니다. 그들의 사업장을 완전히 백신 접종하도록 하게 할 겁니다."]

미 산업안전보건국은 100명 이상의 고용주인 경우 백신접종을 의무화하거나, 정기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은 뒤 마스크를 착용하는 정책을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노동자에게 백신 접종을 위해 유급 휴가를 부작용이 있을 경우 유급 병가를 제공해야 합니다.

위반할 경우 1건 당 최대 만 4천 달러, 우리 돈 천 600만원 가량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모든 시 공무원에 대해 백신접종 의무화를 시행한 미 뉴욕시는 시 전체 노동자의 91%가 백신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빌 드 블라지오/뉴욕 시장 : "오늘로써, 우리 시 노동자들의 91%가 백신을 맞았습니다. 91%에서 더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2천 명이 넘는 뉴욕 소방공무원이 백신을 거부하고 병가를 내는 등 의무화에 반대하는 움직임은 여전합니다.

미 백악관은 의무화 정책 시행 이후 20% 가량 백신 접종률이 증가했다며 민간사업자들도 정부 지침이 나오면 백신 의무화에 동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사명환/자료조사:이세영 권나영/그래픽:강민수
  • 미 노동부, 민간기업에 ‘백신의무화 지침’ 마련
    • 입력 2021-11-02 12:25:28
    • 수정2021-11-02 12:33:40
    뉴스 12
[앵커]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민간 사업장에도 백신 의무화 지침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백신 접종율을 높이기 위해 연방정부 공무원과 의료 종사자들에 이어 민간 기업까지 백신 의무화 정책이 시행되는 겁니다.

워싱턴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노동부가 100인 이상 민간 사업장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지침을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동부 대변인은 민간 고용주들을 위해 백신 접종 비상 지침을 마련했고, 미 백악관 관리예산실이 이에 대한 검토를 마쳤다고 알렸습니다.

지난 9월 바이든 미 대통령이 백신 의무화 정책을 선언한 이후 세부 규정이 마련되는 데 두 달가량이 걸린 겁니다.

[조 바이든/미 대통령/9.9 현지시간 : "100인 이상을 고용한 모든 사업장, 8천 만 명이 넘는 노동자들이 해당됩니다. 그들의 사업장을 완전히 백신 접종하도록 하게 할 겁니다."]

미 산업안전보건국은 100명 이상의 고용주인 경우 백신접종을 의무화하거나, 정기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은 뒤 마스크를 착용하는 정책을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노동자에게 백신 접종을 위해 유급 휴가를 부작용이 있을 경우 유급 병가를 제공해야 합니다.

위반할 경우 1건 당 최대 만 4천 달러, 우리 돈 천 600만원 가량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모든 시 공무원에 대해 백신접종 의무화를 시행한 미 뉴욕시는 시 전체 노동자의 91%가 백신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빌 드 블라지오/뉴욕 시장 : "오늘로써, 우리 시 노동자들의 91%가 백신을 맞았습니다. 91%에서 더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2천 명이 넘는 뉴욕 소방공무원이 백신을 거부하고 병가를 내는 등 의무화에 반대하는 움직임은 여전합니다.

미 백악관은 의무화 정책 시행 이후 20% 가량 백신 접종률이 증가했다며 민간사업자들도 정부 지침이 나오면 백신 의무화에 동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사명환/자료조사:이세영 권나영/그래픽:강민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