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원주] “여주~원주 복선 전철 내년 상반기 착공 추진”
입력 2021.11.02 (19:20) 수정 2021.11.02 (21:01)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원주시민들의 숙원사업인 '여주~원주 복선 전철 건설 사업이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시작될 전망입니다.

개통 목표는 2026년입니다.

이 철도가 완공되면, 강원 남부지역은 물론, 동해안의 접근성까지 크게 개선될 전망입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역에서 출발한 KTX 열차가 서원주역에 들어옵니다.

중앙선과 강릉선의 분기점인 서원주역은 서울역에서 강릉, 동해, 경북 안동을 연결하는 요충지입니다.

여기에, 경기도 여주역에서 서원주역까지 21.95km 구간에 복선 전철 사업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2026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비 9,107억 원이 쓰입니다.

2015년 단선 사업으로 확정됐다가, 지난해 복선 전철로 변경되면서 조기 착공 기대도 높습니다.

[김정윤/원주시사회단체협의회장 : "철도가 개통이 되면 상당히 큰 힘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하고 있고요. 빨리 될 수 있게끔 부탁을 드리고 있습니다."]

올해, 예산 157억 원을 투자해 복선 전철 기본 설계를 마쳤습니다.

내년에는 430억 원을 들여 실시 설계 작업과 이르면 상반기에 노선 공사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복선 전철이 개통하면 원주에서 서울 강남권인 수서까지 이동 시간대가 40분대로 단축되는 효과가 나타납니다.

또, 경기도 남부 판교와 2025년 개통 예정인 수서~광주 철도와도 연결됩니다.

수도권과의 접근성 개선으로 인구 유입 효과도 기대됩니다.

이에 원주시는 개통 목표 시기를 2026년에서 2025년까지 앞당기기 위해 국가철도공단과 논의하고 있습니다.

[주준환/원주시 혁신기업도시과장 : "국가철도공단에서도 설계 부분에 대한 것을 검토 중에 있습니다. 그 검토가 완료되면 내년 상반기에 설계하고, 시공이 착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여주 원주 복선전철이 완성되면 강원 남부와 동해안 지역의 관광 산업과 기업체 육성에 새로운 전기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촬영기자:김수용

영월군·LH, 주천 도시재생사업 업무협약

영월군과 LH 강원지역본부가 오늘(2일) 영월군청에서 주천지구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에따라, LH 강원본부는 2024년까지 66억 원을 투입해 영월 주천 도시재생사업 지구에 청년 농업인의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게스트 하우스와 업무 공간을 조성하게 됩니다.

횡성군, 대학생 본인 부담 등록금 지원 신청 접수

횡성군은 이달(11월) 12일까지 2021년도 2학기 대학생 본인 부담 등록금 지원 신청을 받습니다.

지원 대상은 학생이나 보호자가 3년 이상 횡성에 주소를 두면서 실거주하고 있는 만 30살 미만의 학생입니다.

지원 금액은 국가장학금과 학교 장학금 이외의 실제 본인 납부 금액의 50%로 최대 150만 원까지입니다.
  • [여기는 원주] “여주~원주 복선 전철 내년 상반기 착공 추진”
    • 입력 2021-11-02 19:20:19
    • 수정2021-11-02 21:01:05
    뉴스7(춘천)
[앵커]

원주시민들의 숙원사업인 '여주~원주 복선 전철 건설 사업이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시작될 전망입니다.

개통 목표는 2026년입니다.

이 철도가 완공되면, 강원 남부지역은 물론, 동해안의 접근성까지 크게 개선될 전망입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역에서 출발한 KTX 열차가 서원주역에 들어옵니다.

중앙선과 강릉선의 분기점인 서원주역은 서울역에서 강릉, 동해, 경북 안동을 연결하는 요충지입니다.

여기에, 경기도 여주역에서 서원주역까지 21.95km 구간에 복선 전철 사업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2026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비 9,107억 원이 쓰입니다.

2015년 단선 사업으로 확정됐다가, 지난해 복선 전철로 변경되면서 조기 착공 기대도 높습니다.

[김정윤/원주시사회단체협의회장 : "철도가 개통이 되면 상당히 큰 힘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하고 있고요. 빨리 될 수 있게끔 부탁을 드리고 있습니다."]

올해, 예산 157억 원을 투자해 복선 전철 기본 설계를 마쳤습니다.

내년에는 430억 원을 들여 실시 설계 작업과 이르면 상반기에 노선 공사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복선 전철이 개통하면 원주에서 서울 강남권인 수서까지 이동 시간대가 40분대로 단축되는 효과가 나타납니다.

또, 경기도 남부 판교와 2025년 개통 예정인 수서~광주 철도와도 연결됩니다.

수도권과의 접근성 개선으로 인구 유입 효과도 기대됩니다.

이에 원주시는 개통 목표 시기를 2026년에서 2025년까지 앞당기기 위해 국가철도공단과 논의하고 있습니다.

[주준환/원주시 혁신기업도시과장 : "국가철도공단에서도 설계 부분에 대한 것을 검토 중에 있습니다. 그 검토가 완료되면 내년 상반기에 설계하고, 시공이 착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여주 원주 복선전철이 완성되면 강원 남부와 동해안 지역의 관광 산업과 기업체 육성에 새로운 전기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촬영기자:김수용

영월군·LH, 주천 도시재생사업 업무협약

영월군과 LH 강원지역본부가 오늘(2일) 영월군청에서 주천지구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에따라, LH 강원본부는 2024년까지 66억 원을 투입해 영월 주천 도시재생사업 지구에 청년 농업인의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게스트 하우스와 업무 공간을 조성하게 됩니다.

횡성군, 대학생 본인 부담 등록금 지원 신청 접수

횡성군은 이달(11월) 12일까지 2021년도 2학기 대학생 본인 부담 등록금 지원 신청을 받습니다.

지원 대상은 학생이나 보호자가 3년 이상 횡성에 주소를 두면서 실거주하고 있는 만 30살 미만의 학생입니다.

지원 금액은 국가장학금과 학교 장학금 이외의 실제 본인 납부 금액의 50%로 최대 150만 원까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