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이재명 시장’ 영상 공개 “돈 남아도 임대아파트는 손해라 안짓는다”
입력 2021.11.02 (21:14) 수정 2021.11.02 (23:14) 정치
야당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013년 성남시장 재임 시절, 성남도시개발공사가 만들어진 뒤 분양개발사업으로 돈이 남더라도 임대아파트는 손해라 안 짓는다는 취지로 말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2013년 1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수정구 태평3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새해 인사회'의 일부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당시 시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수익을 왜 꼭 내야 하느냐'는 질문에 "도시개발공사는 궁극적으로 이익을 낼 필요가 없다"면서 "예를 들면 제1공단·대장동은 결합 개발을 면 수익이 좀 남는데 현지 주민 보상으로 써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머지 분양 개발사업을 하면 돈이 남는다"면서 "임대아파트를 지어 운영하고 이런 것은 안 하려고 한다. 그것은 손해가 나니까 (성남시) 의회가 동조를 안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돈이 남으면 예산으로 쓰는 방법이 하나 있다"며 "수익으로 어느 한 지역을 헐어서 도서관을 만든다거나 이런 본시가지 개발사업에 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또 "성남도시개발공사는 배당도 금지돼 있다. 공사인데 누가 배당을 받느냐"며 "수익을 남길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당시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 시설관리공단을 성남도시개발공사로 통폐합하는 방안을 추진했고, 2013년 9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설립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은혜 의원은 "이 후보는 약자 편이라는 환상을 깨게 해 주는 진심 고백"이라며 "대장동을 거쳐 백현동까지 이 지사가 꾸준히 민간 개발업자의 세대수는 늘려준 한편 서민들의 임대주택을 줄인 배경을 이제야 알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집 없는 서민의 임대 주택은 수익의 관점이 아니라 주거 안정과 공익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하는 게 기본이자 상식"이라며 "이 후보의 30년 임대 기본주택 공약도 구호에 그치지 않을까 의문을 갖게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野, ‘이재명 시장’ 영상 공개 “돈 남아도 임대아파트는 손해라 안짓는다”
    • 입력 2021-11-02 21:14:40
    • 수정2021-11-02 23:14:47
    정치
야당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013년 성남시장 재임 시절, 성남도시개발공사가 만들어진 뒤 분양개발사업으로 돈이 남더라도 임대아파트는 손해라 안 짓는다는 취지로 말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2013년 1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수정구 태평3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새해 인사회'의 일부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당시 시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수익을 왜 꼭 내야 하느냐'는 질문에 "도시개발공사는 궁극적으로 이익을 낼 필요가 없다"면서 "예를 들면 제1공단·대장동은 결합 개발을 면 수익이 좀 남는데 현지 주민 보상으로 써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머지 분양 개발사업을 하면 돈이 남는다"면서 "임대아파트를 지어 운영하고 이런 것은 안 하려고 한다. 그것은 손해가 나니까 (성남시) 의회가 동조를 안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돈이 남으면 예산으로 쓰는 방법이 하나 있다"며 "수익으로 어느 한 지역을 헐어서 도서관을 만든다거나 이런 본시가지 개발사업에 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또 "성남도시개발공사는 배당도 금지돼 있다. 공사인데 누가 배당을 받느냐"며 "수익을 남길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당시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 시설관리공단을 성남도시개발공사로 통폐합하는 방안을 추진했고, 2013년 9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설립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은혜 의원은 "이 후보는 약자 편이라는 환상을 깨게 해 주는 진심 고백"이라며 "대장동을 거쳐 백현동까지 이 지사가 꾸준히 민간 개발업자의 세대수는 늘려준 한편 서민들의 임대주택을 줄인 배경을 이제야 알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집 없는 서민의 임대 주택은 수익의 관점이 아니라 주거 안정과 공익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하는 게 기본이자 상식"이라며 "이 후보의 30년 임대 기본주택 공약도 구호에 그치지 않을까 의문을 갖게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