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후 위기’ 절반의 성공…COP26 의미와 전망은?
입력 2021.11.02 (21:52) 수정 2021.11.02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럼 KBS 기후위기대응팀 이호준 기자와 이 문제 좀 더 들여다보겠습니다.

이 기자, 앞서 본 것처럼 나라마다 이해관계가 첨예합니다.

이렇다 할 합의점 못 찾고 끝나는 거 아니냐는 우려도 있어요?

[기자]

총회 당사국만 192개 나라입니다.

탄소 중립 시점과 추가 감축 모두 당장 합의하기 어려운 게 사실입니다.

다만, 올해 총회의 성과는 "온실가스를 감축해야 한다." 명분은 이제 거스를 수 없게 됐다는 점입니다.

그동안 소극적이던 인도와 브라질과 호주 등도 이번 회의에서 탄소중립을 처음 선언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도 탄소 줄이겠다고, 목표를 내놨는데 앞으로 어떻게 하는 겁니까?

[기자]

리포트에서도 나왔지만, 2030년까지 40%, 2050년까지 탄소 순 배출을 0으로 만들겠다는 게 우리나라 발표의 핵심입니다.

파리협정 규칙상 이 계획, 발표한 이상 무르거나 줄일 수 없습니다.

또, 매년 감축량도 일일이 보고해야 합니다.

정부는 석탄 발전소 문을 닫고, 재생에너지 비율은 2030년까지 5배, 2050년까지 10배 가까이 늘려야 합니다.

기업도 저탄소 기술 개발을 하든, 탄소배출권을 사든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앵커]

그럼 지금 탄소 배출이 가장 많은 중국이나, 목표치가 미미한 러시아, 인도 같은 경우 강제할 방법이 있는 겁니까?

[기자]

강제 사항은 없습니다.

국가 간 강제할 수도 없고요.

하지만 이미 세계 경제와 시장이 움직이고 있습니다.

실제 EU 등은 탄소 배출이 많은 국가의 상품에 탄소 국경세를 부과하겠다고 했고요.

특히, 850조 원 규모의 네덜란드 연기금은 화석연료로 돈 버는 기업에 투자금을 전부 회수하겠다고 공표했습니다.

2023년 1분기까지 17조 원을 빼기로 했는데요.

투자 중단 대상에는 탄소중립 시점이 늦은 중국의 기업들도 포함돼 있습니다.

기업이든 국가든 탄소 배출을 많이 할수록 경제적 불이익을 받게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압박과 흐름이 얼마나 지속 되느냐에 따라 탄소 중립의 성패가 달려있다 할 수 있겠습니다.

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채상우
  • ‘기후 위기’ 절반의 성공…COP26 의미와 전망은?
    • 입력 2021-11-02 21:52:46
    • 수정2021-11-02 21:58:22
    뉴스 9
[앵커]

그럼 KBS 기후위기대응팀 이호준 기자와 이 문제 좀 더 들여다보겠습니다.

이 기자, 앞서 본 것처럼 나라마다 이해관계가 첨예합니다.

이렇다 할 합의점 못 찾고 끝나는 거 아니냐는 우려도 있어요?

[기자]

총회 당사국만 192개 나라입니다.

탄소 중립 시점과 추가 감축 모두 당장 합의하기 어려운 게 사실입니다.

다만, 올해 총회의 성과는 "온실가스를 감축해야 한다." 명분은 이제 거스를 수 없게 됐다는 점입니다.

그동안 소극적이던 인도와 브라질과 호주 등도 이번 회의에서 탄소중립을 처음 선언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도 탄소 줄이겠다고, 목표를 내놨는데 앞으로 어떻게 하는 겁니까?

[기자]

리포트에서도 나왔지만, 2030년까지 40%, 2050년까지 탄소 순 배출을 0으로 만들겠다는 게 우리나라 발표의 핵심입니다.

파리협정 규칙상 이 계획, 발표한 이상 무르거나 줄일 수 없습니다.

또, 매년 감축량도 일일이 보고해야 합니다.

정부는 석탄 발전소 문을 닫고, 재생에너지 비율은 2030년까지 5배, 2050년까지 10배 가까이 늘려야 합니다.

기업도 저탄소 기술 개발을 하든, 탄소배출권을 사든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앵커]

그럼 지금 탄소 배출이 가장 많은 중국이나, 목표치가 미미한 러시아, 인도 같은 경우 강제할 방법이 있는 겁니까?

[기자]

강제 사항은 없습니다.

국가 간 강제할 수도 없고요.

하지만 이미 세계 경제와 시장이 움직이고 있습니다.

실제 EU 등은 탄소 배출이 많은 국가의 상품에 탄소 국경세를 부과하겠다고 했고요.

특히, 850조 원 규모의 네덜란드 연기금은 화석연료로 돈 버는 기업에 투자금을 전부 회수하겠다고 공표했습니다.

2023년 1분기까지 17조 원을 빼기로 했는데요.

투자 중단 대상에는 탄소중립 시점이 늦은 중국의 기업들도 포함돼 있습니다.

기업이든 국가든 탄소 배출을 많이 할수록 경제적 불이익을 받게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압박과 흐름이 얼마나 지속 되느냐에 따라 탄소 중립의 성패가 달려있다 할 수 있겠습니다.

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채상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