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개도국 메탄 감축 위해 정책경험 공유·협력 추진”
입력 2021.11.02 (23:18) 수정 2021.11.02 (23:40) 정치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글래스고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개발도상국들이 메탄 감축에 참여하도록 정책과 경험, 기술을 공유하고 다양한 지원과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2일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출범식에 참석해 "한국은 국내 (메탄) 감축 노력뿐만 아니라 이웃 국가의 메탄 감축에도 함께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국제메탄서약은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배출되는 메탄의 양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한다는 게 주요 내용입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이 주도하는 이 서약에는 50개국 이상이 참여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날 COP26 정상회의에 참석해 국제메탄서약 가입을 공식 천명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협약식에서 "이제 세계는 2030년까지 메탄 배출량 30% 이상 감축을 목표로 더 강하게 연대하고 협력할 것"이라며 "한국은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 목표에 2030년까지 30%의 메탄을 감축하는 방안을 담았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에너지, 농축수산, 폐기물 분야에서 구체적 감축 계획을 세우는 것은 물론, 매립지와 처리 시설에서 메탄가스를 회수해 에너지로 재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개도국 메탄 감축 위해 정책경험 공유·협력 추진”
    • 입력 2021-11-02 23:18:02
    • 수정2021-11-02 23:40:45
    정치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글래스고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개발도상국들이 메탄 감축에 참여하도록 정책과 경험, 기술을 공유하고 다양한 지원과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2일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출범식에 참석해 "한국은 국내 (메탄) 감축 노력뿐만 아니라 이웃 국가의 메탄 감축에도 함께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국제메탄서약은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배출되는 메탄의 양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한다는 게 주요 내용입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이 주도하는 이 서약에는 50개국 이상이 참여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날 COP26 정상회의에 참석해 국제메탄서약 가입을 공식 천명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협약식에서 "이제 세계는 2030년까지 메탄 배출량 30% 이상 감축을 목표로 더 강하게 연대하고 협력할 것"이라며 "한국은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 목표에 2030년까지 30%의 메탄을 감축하는 방안을 담았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에너지, 농축수산, 폐기물 분야에서 구체적 감축 계획을 세우는 것은 물론, 매립지와 처리 시설에서 메탄가스를 회수해 에너지로 재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