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화이자 백신 특허 풀어야…막대한 예산 쓰고도 비밀계약은 문제”
입력 2021.11.10 (14:32) 수정 2021.11.10 (14:33) 사회
‘더 나은 의약품 생산체제를 위한 시민사회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오늘(10일) 서울 화이자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 화이자사가 감염병 위기로 수익을 누리고 있지만 사회적 책임은 다하지 않고 있다”며 공평한 백신 분배를 위한 특허 면제를 촉구했습니다.

단체들은 지난달 미국 시민단체 ‘퍼블릭 시티즌’이 공개한 9개국의 화이자 백신 구매 계약서 내용을 토대로 “화이자가 갑질 계약을 맺고 있으며, 이 때문에 저소득 국가들에게 고통이 돌아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단체들은 “인도는 약 46만 명, 인도네시아는 14만여 명, 이란은 12만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면서 “화이자 같은 제약사가 전 세계에 필요한 양만큼의 백신을 생산하지도 못하면서 특허권을 틀어쥐고 전 세계적 공급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한국 정부가 화이자 등 다국적 제약사들로부터 백신을 구매하는 데 10조 원의 예산을 썼다고 추정하면서 “이토록 막대한 예산을 투입한 계약을 철저하게 비밀에 부치는 것은 중차대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백신 특허 면제 조치에 동참하고 백신 기업들과 맺은 계약서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시민단체 “화이자 백신 특허 풀어야…막대한 예산 쓰고도 비밀계약은 문제”
    • 입력 2021-11-10 14:32:49
    • 수정2021-11-10 14:33:05
    사회
‘더 나은 의약품 생산체제를 위한 시민사회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오늘(10일) 서울 화이자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 화이자사가 감염병 위기로 수익을 누리고 있지만 사회적 책임은 다하지 않고 있다”며 공평한 백신 분배를 위한 특허 면제를 촉구했습니다.

단체들은 지난달 미국 시민단체 ‘퍼블릭 시티즌’이 공개한 9개국의 화이자 백신 구매 계약서 내용을 토대로 “화이자가 갑질 계약을 맺고 있으며, 이 때문에 저소득 국가들에게 고통이 돌아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단체들은 “인도는 약 46만 명, 인도네시아는 14만여 명, 이란은 12만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면서 “화이자 같은 제약사가 전 세계에 필요한 양만큼의 백신을 생산하지도 못하면서 특허권을 틀어쥐고 전 세계적 공급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한국 정부가 화이자 등 다국적 제약사들로부터 백신을 구매하는 데 10조 원의 예산을 썼다고 추정하면서 “이토록 막대한 예산을 투입한 계약을 철저하게 비밀에 부치는 것은 중차대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백신 특허 면제 조치에 동참하고 백신 기업들과 맺은 계약서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