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종로구청 “11인 식사 김부겸 총리, 과태료 부과 방침”
입력 2021.11.12 (13:26) 수정 2021.11.12 (13:31) 취재K

총리 공관에서 일행 10명과 함께 모두 11명이 모인 식사 자리에 참석해 방역 지침을 어긴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입니다.

서울 종로구청은 "문제가 된 공관을 곧 현장 방문해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을 계획"이라면서, 방문 날짜가 이미 총리 측에 통보된 상태라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종로구청은 김 총리를 포함한 참석자 11명에게서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확인서를 받은 뒤, 절차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 지침에 따라 수도권의 사적 모임 인원은 최대 10명으로 제한되고, 이를 어길 경우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습니다.

오늘 오전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사과하는 김부겸 총리오늘 오전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사과하는 김부겸 총리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행된 지 엿새만인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모두 11명이 모인 식사 자리를 가졌습니다. 애초 10명만 모일 예정이었는데, 참석자 중 한 명이 배우자를 데려와 함께 식사한 것이라고 총리실은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 발언에서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깊이 죄송하다"라고 사과했습니다.
  • 종로구청 “11인 식사 김부겸 총리, 과태료 부과 방침”
    • 입력 2021-11-12 13:26:56
    • 수정2021-11-12 13:31:14
    취재K

총리 공관에서 일행 10명과 함께 모두 11명이 모인 식사 자리에 참석해 방역 지침을 어긴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입니다.

서울 종로구청은 "문제가 된 공관을 곧 현장 방문해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을 계획"이라면서, 방문 날짜가 이미 총리 측에 통보된 상태라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종로구청은 김 총리를 포함한 참석자 11명에게서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확인서를 받은 뒤, 절차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 지침에 따라 수도권의 사적 모임 인원은 최대 10명으로 제한되고, 이를 어길 경우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습니다.

오늘 오전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사과하는 김부겸 총리오늘 오전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사과하는 김부겸 총리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행된 지 엿새만인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모두 11명이 모인 식사 자리를 가졌습니다. 애초 10명만 모일 예정이었는데, 참석자 중 한 명이 배우자를 데려와 함께 식사한 것이라고 총리실은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 발언에서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깊이 죄송하다"라고 사과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