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시진핑 화상회담 통한 화합은 미션임파서블”
입력 2021.11.13 (10:40) 수정 2021.11.13 (10:44) 국제
미중 정상이 한국시간 16일 오전 회담을 갖지만, 직접 대면 회담이 아닌 화상 연결 회담을 통해 화합을 추구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 될 것이라고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망했습니다.

SCMP는 오늘 ‘시진핑과 바이든의 화합을 위한 스크린(화상) 회담은 왜 미션 임파서블이 될 것인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두 정상은 여러 차례 개인적으로 만났지만 화상 연결을 통한 이번 만남에서는 상호 작용이 없고 국빈 방문에 따른 환대도 없다”며 “이는 관계 구축의 저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신문은 “두 사람은 화상 연결을 통해 여전히 서로의 얼굴을 마주 보며 얘기를 나누겠지만, 동료 지도자를 초청할 때 일반적으로 이뤄지는 비공식 대화나 공식 행사를 중심으로 준비되는 사교 활동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쑤하오 중국 외교학원 교수는 “지도자들 간에 더 많은 직접 소통이 가능한 직접 대면이 분명히 온라인 대면보다 낫다”며 “(직접 대면 때) 생각을 더 많이 교환할 수 있고 지도자 사이의 개인적 관계를 형성하기 쉽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중국의 주류 학자들 사이에서는 악화하는 미중 관계 속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의 성격을 고려할 때 화상 회담이 반드시 대면 회담보다 못한 것은 아니라는 견해도 제기됐습니다.

스인훙 인민대 교수는 “사람들은 때때로 회의에 너무 많은 기대를 하는데 그런 기대는 충족될 수가 없다”며 “전임 미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와 도널드 트럼프도 시 주석을 여러 번 만났지만 그런 만남이 많은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 역시 공식 보도자료에서 이번 정상회담이 미중 경쟁을 책임 있게 관리할 방안을 찾기 위한 것이라면서, 중대 결과물을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신화=연합뉴스]
  • “바이든-시진핑 화상회담 통한 화합은 미션임파서블”
    • 입력 2021-11-13 10:40:16
    • 수정2021-11-13 10:44:07
    국제
미중 정상이 한국시간 16일 오전 회담을 갖지만, 직접 대면 회담이 아닌 화상 연결 회담을 통해 화합을 추구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 될 것이라고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망했습니다.

SCMP는 오늘 ‘시진핑과 바이든의 화합을 위한 스크린(화상) 회담은 왜 미션 임파서블이 될 것인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두 정상은 여러 차례 개인적으로 만났지만 화상 연결을 통한 이번 만남에서는 상호 작용이 없고 국빈 방문에 따른 환대도 없다”며 “이는 관계 구축의 저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신문은 “두 사람은 화상 연결을 통해 여전히 서로의 얼굴을 마주 보며 얘기를 나누겠지만, 동료 지도자를 초청할 때 일반적으로 이뤄지는 비공식 대화나 공식 행사를 중심으로 준비되는 사교 활동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쑤하오 중국 외교학원 교수는 “지도자들 간에 더 많은 직접 소통이 가능한 직접 대면이 분명히 온라인 대면보다 낫다”며 “(직접 대면 때) 생각을 더 많이 교환할 수 있고 지도자 사이의 개인적 관계를 형성하기 쉽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중국의 주류 학자들 사이에서는 악화하는 미중 관계 속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의 성격을 고려할 때 화상 회담이 반드시 대면 회담보다 못한 것은 아니라는 견해도 제기됐습니다.

스인훙 인민대 교수는 “사람들은 때때로 회의에 너무 많은 기대를 하는데 그런 기대는 충족될 수가 없다”며 “전임 미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와 도널드 트럼프도 시 주석을 여러 번 만났지만 그런 만남이 많은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 역시 공식 보도자료에서 이번 정상회담이 미중 경쟁을 책임 있게 관리할 방안을 찾기 위한 것이라면서, 중대 결과물을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신화=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