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이재명 “이 순간에도 수많은 전태일 땀흘려…노동존중 사회 만들겠다”
입력 2021.11.13 (11:41) 수정 2021.11.13 (17:19) 정치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전태일 열사 51주기를 맞이해 “반세기 전 청계천 앞에서 산화한 전태일 열사의 울림은 지금도 우리 모두에게 크나큰 빚으로 남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13일), SNS를 통해 “전태일 열사가 우리를 떠난 지 51년이다. 가슴 속 깊이 추모하며, 이 순간에도 현장에서 땀 흘리는 수많은 전태일을 떠올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세계 10위권 경제 규모에 기술도 발전했지만, 여전히 플랫폼 노동자, 택배 등 특수형태 근로 종사자들은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얼마 전 여수에서 안타깝게 숨진 현장실습생처럼 여전히 학생과 청년들이 노동현장에서 목숨을 잃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2021년 오늘도 우리 곁에 있는 수많은 전태일을 생각한다”며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세계 최장에 가까운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노동자들을 이 시대의 전태일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 후보는 “소년 노동자 이재명의 시선으로, 전태일 열사의 심정으로, 일하는 사람 누구나 법의 보호를 받고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꼭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재명 “이 순간에도 수많은 전태일 땀흘려…노동존중 사회 만들겠다”
    • 입력 2021-11-13 11:41:44
    • 수정2021-11-13 17:19:52
    정치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전태일 열사 51주기를 맞이해 “반세기 전 청계천 앞에서 산화한 전태일 열사의 울림은 지금도 우리 모두에게 크나큰 빚으로 남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13일), SNS를 통해 “전태일 열사가 우리를 떠난 지 51년이다. 가슴 속 깊이 추모하며, 이 순간에도 현장에서 땀 흘리는 수많은 전태일을 떠올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세계 10위권 경제 규모에 기술도 발전했지만, 여전히 플랫폼 노동자, 택배 등 특수형태 근로 종사자들은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얼마 전 여수에서 안타깝게 숨진 현장실습생처럼 여전히 학생과 청년들이 노동현장에서 목숨을 잃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2021년 오늘도 우리 곁에 있는 수많은 전태일을 생각한다”며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세계 최장에 가까운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노동자들을 이 시대의 전태일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 후보는 “소년 노동자 이재명의 시선으로, 전태일 열사의 심정으로, 일하는 사람 누구나 법의 보호를 받고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꼭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