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여의도공원 ‘차벽 통제’…민주노총 “집회 강행”
입력 2021.11.13 (11:43) 수정 2021.11.13 (13:27)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정부의 집회 불허 방침에도 불구하고, 오늘 오후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오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노동자대회에 대한 불허 방침을 즉각 철회하라고 정부와 서울시에 요구했습니다.

윤택근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코로나19 재난으로 거리로 내몰리는 노동자들,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은 51년 전 전태일 열사가 이야기했던 근로기준법조차 적용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최저임금도 못 받는 3백만 명이 넘는 노동자들에 대해 국가가 책임 있게 해달라고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에 머리를 맞대고 이 어려운 국면을 같이 극복해보자고 이야기했고, 9개월을 기다렸지만 아무런 답변이 없다”라며 “대꾸조차 없는 이 정부가 오늘 차벽을 치고 노동자들의 절규를 막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윤 직무대행은 “차벽과 경찰로 막는다고 해서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막을 수 없다. 문재인 정권이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듣지 않으려면 그 직을 내려놓길 바란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부터 집회가 열릴 가능성이 있는 여의도공원 내·외부에 경찰 버스 수십 대를 배치했습니다. 서울시청 부근에도 차량 검문소를 운영하고, 집회와 관련 있는 장비 등의 반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전국에서 경찰관 등 1만 3천 명을 동원해 집회 참가자들의 집결부터 막겠다는 방침입니다.

민주노총은 경찰의 차벽을 ‘재인산성’이라고 비판하면서, 집회 불허 방침이 철회되지 않더라도 노동자대회를 강행한다는 방침입니다. 민주노총은 “이 과정에서 야기되는 모든 상황과 사태에 대한 책임은 헌법에 명시된 기본권과 평등권을 침해한 정부와 서울시에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민주노총은 오늘 오후 2시부터 광화문 앞 세종대로에서 499명씩 20개 그룹으로 나눈 뒤 서로 70m 거리를 두고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겠다는 집회 계획을 냈습니다. 서울시는 사실상 한 장소에 만 명이 모이는 단일 집회로 판단해 허가하지 않았습니다.
  • 경찰, 여의도공원 ‘차벽 통제’…민주노총 “집회 강행”
    • 입력 2021-11-13 11:43:50
    • 수정2021-11-13 13:27:22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정부의 집회 불허 방침에도 불구하고, 오늘 오후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오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노동자대회에 대한 불허 방침을 즉각 철회하라고 정부와 서울시에 요구했습니다.

윤택근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코로나19 재난으로 거리로 내몰리는 노동자들,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은 51년 전 전태일 열사가 이야기했던 근로기준법조차 적용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최저임금도 못 받는 3백만 명이 넘는 노동자들에 대해 국가가 책임 있게 해달라고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에 머리를 맞대고 이 어려운 국면을 같이 극복해보자고 이야기했고, 9개월을 기다렸지만 아무런 답변이 없다”라며 “대꾸조차 없는 이 정부가 오늘 차벽을 치고 노동자들의 절규를 막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윤 직무대행은 “차벽과 경찰로 막는다고 해서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막을 수 없다. 문재인 정권이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듣지 않으려면 그 직을 내려놓길 바란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부터 집회가 열릴 가능성이 있는 여의도공원 내·외부에 경찰 버스 수십 대를 배치했습니다. 서울시청 부근에도 차량 검문소를 운영하고, 집회와 관련 있는 장비 등의 반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전국에서 경찰관 등 1만 3천 명을 동원해 집회 참가자들의 집결부터 막겠다는 방침입니다.

민주노총은 경찰의 차벽을 ‘재인산성’이라고 비판하면서, 집회 불허 방침이 철회되지 않더라도 노동자대회를 강행한다는 방침입니다. 민주노총은 “이 과정에서 야기되는 모든 상황과 사태에 대한 책임은 헌법에 명시된 기본권과 평등권을 침해한 정부와 서울시에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민주노총은 오늘 오후 2시부터 광화문 앞 세종대로에서 499명씩 20개 그룹으로 나눈 뒤 서로 70m 거리를 두고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겠다는 집회 계획을 냈습니다. 서울시는 사실상 한 장소에 만 명이 모이는 단일 집회로 판단해 허가하지 않았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