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확진자 또 2천명 넘어…금요일밤 유흥가 ‘북적’
입력 2021.11.13 (12:00) 수정 2021.11.13 (12: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2천 명 넘게 나오고 있지만, 영업시간 제한이 풀리면서 금요일밤 식당과 술집은 새벽까지 많은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공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단계적 일상회복 뒤 맞은 두 번째 금요일 밤.

지난달까진 야간엔 문을 닫았던 식당과 술집이 이제는 사람들로 붐빕니다.

[이윤서/인천 서창동 : "예전에 시간 제한이랑 인원 제한 때문에 일찍 만나서 일찍 헤어졌는데, 지금은 늦게 만나고 더 즐길 수 있는 것 같아요."]

밤이 깊어질수록 거리에는 인파가 더 늘어납니다.

이곳은 밤 10시를 넘긴 홍대 거리 앞입니다.

일부 술집 앞에는 줄이 길게 늘어설 정도로 매우 붐빕니다.

식당의 영업 시간 제한이 해제되고 사적 모임 제한도 다소 풀리는 등 방역 조치가 완화되자 술집과 식당에 사람들이 몰린 겁니다.

[김고은/인천 만수동 : "약간 사람들이 많아져서 더 즐거운 거 같긴 한데, 살짝 코로나 때문에 좀 무서운 감도 없지 않아 있는 것 같아요."]

신규 확진자 수가 여전히 2천 명을 넘는 상황에서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촬영기자:박장빈/영상편집:안영아
  • 코로나19 확진자 또 2천명 넘어…금요일밤 유흥가 ‘북적’
    • 입력 2021-11-13 12:00:07
    • 수정2021-11-13 12:09:27
    뉴스 12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2천 명 넘게 나오고 있지만, 영업시간 제한이 풀리면서 금요일밤 식당과 술집은 새벽까지 많은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공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단계적 일상회복 뒤 맞은 두 번째 금요일 밤.

지난달까진 야간엔 문을 닫았던 식당과 술집이 이제는 사람들로 붐빕니다.

[이윤서/인천 서창동 : "예전에 시간 제한이랑 인원 제한 때문에 일찍 만나서 일찍 헤어졌는데, 지금은 늦게 만나고 더 즐길 수 있는 것 같아요."]

밤이 깊어질수록 거리에는 인파가 더 늘어납니다.

이곳은 밤 10시를 넘긴 홍대 거리 앞입니다.

일부 술집 앞에는 줄이 길게 늘어설 정도로 매우 붐빕니다.

식당의 영업 시간 제한이 해제되고 사적 모임 제한도 다소 풀리는 등 방역 조치가 완화되자 술집과 식당에 사람들이 몰린 겁니다.

[김고은/인천 만수동 : "약간 사람들이 많아져서 더 즐거운 거 같긴 한데, 살짝 코로나 때문에 좀 무서운 감도 없지 않아 있는 것 같아요."]

신규 확진자 수가 여전히 2천 명을 넘는 상황에서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촬영기자:박장빈/영상편집:안영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