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출 증가 주춤해졌지만 금리 오름세는 여전
입력 2021.11.13 (21:22) 수정 2021.11.13 (21: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의 규제 강화로 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였는데, 은행 대출 이자의 오름세는 여전합니다.

​대출 이자는 오르는데, 예금이나 적금 금리는 크게 변하지 않았는데요.

때문에 금융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면서 관련 국민청원까지 등장했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5대 시중은행 기준 평균 신용대출 금리는 최고 연 4%,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5% 수준까지 올랐습니다.

하지만 예금과 적금 이자는 평균 연 1%대에 불과합니다.

금융당국의 계속된 규제로 은행들은 대출금리는 부쩍 올렸지만 예금이자는 조금 조정하는 데 그쳤습니다.

대출 이자에서 예금 이자를 뺀 은행의 수익, 7월에서 9월 사이 사이 예대 마진은 2%p를 웃돌고 있습니다.

2017년 이후 최대치입니다.

[심준원/서울 양천구 : "상식선에서 너무 불공평하지 않아요? 같이 올려줘야죠. 물론 당연히 대출금리랑 예금금리 차이가 있어야 하지만 너무 격차가 크다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는 거죠."]

4대 금융그룹의 3분기까지 누적 이자 이익도 1년 전보다 최대 15%까지 늘었습니다.

관련해 은행들의 폭리를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고 1주일 새 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은행들은 대출이자 인상의 불가피성을 설명하면서도 예금 금리와 차이 나는 이유는 제대로 설명하지 않고 있습니다.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기준금리를 올리면 은행의 금리도 오를 수밖에 없는 구조가 됩니다. 단순하게 '예대마진의 폭리를 취하고 있다' 이거는 사실과 조금 맞지 않는..."]

정부와 금융당국은 개입을 꺼리고 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10일 국회 : "가산금리에 대해서 정부가 강제적으로 이렇게 개입할 수 있는 것도 사실 많지 않습니다.”]

이번 달 한국은행이 추가로 기준금리를 올릴 경우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은 더 커지게 됩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촬영기자:김성현/영상편집:권형욱
  • 대출 증가 주춤해졌지만 금리 오름세는 여전
    • 입력 2021-11-13 21:22:32
    • 수정2021-11-13 21:30:53
    뉴스 9
[앵커]

정부의 규제 강화로 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였는데, 은행 대출 이자의 오름세는 여전합니다.

​대출 이자는 오르는데, 예금이나 적금 금리는 크게 변하지 않았는데요.

때문에 금융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면서 관련 국민청원까지 등장했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5대 시중은행 기준 평균 신용대출 금리는 최고 연 4%,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5% 수준까지 올랐습니다.

하지만 예금과 적금 이자는 평균 연 1%대에 불과합니다.

금융당국의 계속된 규제로 은행들은 대출금리는 부쩍 올렸지만 예금이자는 조금 조정하는 데 그쳤습니다.

대출 이자에서 예금 이자를 뺀 은행의 수익, 7월에서 9월 사이 사이 예대 마진은 2%p를 웃돌고 있습니다.

2017년 이후 최대치입니다.

[심준원/서울 양천구 : "상식선에서 너무 불공평하지 않아요? 같이 올려줘야죠. 물론 당연히 대출금리랑 예금금리 차이가 있어야 하지만 너무 격차가 크다고 하는 것은 문제가 있는 거죠."]

4대 금융그룹의 3분기까지 누적 이자 이익도 1년 전보다 최대 15%까지 늘었습니다.

관련해 은행들의 폭리를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고 1주일 새 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은행들은 대출이자 인상의 불가피성을 설명하면서도 예금 금리와 차이 나는 이유는 제대로 설명하지 않고 있습니다.

[은행 관계자/음성변조 : "기준금리를 올리면 은행의 금리도 오를 수밖에 없는 구조가 됩니다. 단순하게 '예대마진의 폭리를 취하고 있다' 이거는 사실과 조금 맞지 않는..."]

정부와 금융당국은 개입을 꺼리고 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10일 국회 : "가산금리에 대해서 정부가 강제적으로 이렇게 개입할 수 있는 것도 사실 많지 않습니다.”]

이번 달 한국은행이 추가로 기준금리를 올릴 경우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은 더 커지게 됩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촬영기자:김성현/영상편집:권형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