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CNN “52년전 21만달러 훔친 은행직원 숨진 뒤 밝혀내”
입력 2021.11.15 (00:20) 수정 2021.11.15 (00:51) 국제
미국 수사당국이 1969년 자신이 근무하던 은행에서 21만여달러를 훔쳐 달아난 뒤 행방이 묘연했던 남성을 52년 만에 찾아냈습니다.

14일(현지시간) 미 방송 CNN과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법무부 산하 연방보안관실(USMS)은 52년 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발생한 은행 절도 사건의 범인을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범인의 실명은 시어도어 콘래드로, 클리블랜드의 한 은행에서 창구 직원으로 일하던 그는 교대근무를 마치면서 종이봉투에 21만5천달러를 훔친 뒤 종적을 감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돈의 현재 가치는 170만달러, 약 20억원에 달합니다. 당시 사건은 금요일에 발생했고, 은행은 월요일에 그가 출근하지 않을 때까지 피해 사실을 알지 못했습니다.

이 사건은 미국 내 각종 방송을 통해 주목받기도 했습니다.

당국은 캘리포니아, 하와이 등 각지로 그를 찾아다녔는데, 수십년간 지지부진했던 수사는 올해 5월 토머스 랜들이란 남성이 폐암으로 숨졌다는 소식이 계기가 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USMS는 이 남성의 부고를 토대로 몇가지 단서를 확인, 과거 수집된 정보들을 다시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이 남성의 진짜 생일은 1949년 7월 10일인데, 부고에선 1947년 7월 10일로 돼 있어 비슷했고, 부모님 이름도 실제와 똑같았습니다.

또 그의 대학 지원서에 있는 서명이 2014년 보스턴 연방법원에서 발견된 것과 비슷했다고 NYT는 전했습니다.

1970년부터 보스턴에서 토머스 랜들이라는 가명으로 살아온 것이며, 당시 22살이던 청년은 70대가 되어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그가 보스턴에서 살았던 집은 공교롭게도 범행의 발단이 된 영화 '토마스 크라운 어페어'의 촬영지와도 가까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NYT에 따르면 이 남성은 자신이 죽기 직전 가족들에게 52년전 범행을 실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CNN “52년전 21만달러 훔친 은행직원 숨진 뒤 밝혀내”
    • 입력 2021-11-15 00:20:09
    • 수정2021-11-15 00:51:32
    국제
미국 수사당국이 1969년 자신이 근무하던 은행에서 21만여달러를 훔쳐 달아난 뒤 행방이 묘연했던 남성을 52년 만에 찾아냈습니다.

14일(현지시간) 미 방송 CNN과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법무부 산하 연방보안관실(USMS)은 52년 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발생한 은행 절도 사건의 범인을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범인의 실명은 시어도어 콘래드로, 클리블랜드의 한 은행에서 창구 직원으로 일하던 그는 교대근무를 마치면서 종이봉투에 21만5천달러를 훔친 뒤 종적을 감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돈의 현재 가치는 170만달러, 약 20억원에 달합니다. 당시 사건은 금요일에 발생했고, 은행은 월요일에 그가 출근하지 않을 때까지 피해 사실을 알지 못했습니다.

이 사건은 미국 내 각종 방송을 통해 주목받기도 했습니다.

당국은 캘리포니아, 하와이 등 각지로 그를 찾아다녔는데, 수십년간 지지부진했던 수사는 올해 5월 토머스 랜들이란 남성이 폐암으로 숨졌다는 소식이 계기가 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USMS는 이 남성의 부고를 토대로 몇가지 단서를 확인, 과거 수집된 정보들을 다시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이 남성의 진짜 생일은 1949년 7월 10일인데, 부고에선 1947년 7월 10일로 돼 있어 비슷했고, 부모님 이름도 실제와 똑같았습니다.

또 그의 대학 지원서에 있는 서명이 2014년 보스턴 연방법원에서 발견된 것과 비슷했다고 NYT는 전했습니다.

1970년부터 보스턴에서 토머스 랜들이라는 가명으로 살아온 것이며, 당시 22살이던 청년은 70대가 되어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그가 보스턴에서 살았던 집은 공교롭게도 범행의 발단이 된 영화 '토마스 크라운 어페어'의 촬영지와도 가까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NYT에 따르면 이 남성은 자신이 죽기 직전 가족들에게 52년전 범행을 실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