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오늘부터 겨울철 종합대책 시행…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입력 2021.11.15 (06:01) 수정 2021.11.15 (06:03) 사회
서울시가 겨울철 코로나19 감염 확산과 폭설, 한파 등에 대비한 종합 대책을 오늘부터 시행합니다.

권역별 재택치료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등 재택치료체계가 강화되고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운영됩니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 겨울철 종합대책'을 오늘(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넉 달 동안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대책을 보면, 입원요인이 없는 70살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를 대상으로 재택 치료가 확대됩니다.

권역별 재택치료지원센터를 운영해 환자 관리를 강화하고 재택치료 중 증상발현 환자 대응을 위해 '재택치료 전용 생활치료센터' 150병상을 운영합니다.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 감염병 전담병원 22곳에 2,160병상, 생활치료센터 35곳 5,694병상이 확보됐습니다.

지역사회 숨은 감염의 조기 발견을 위해 찾아가는 선별진료소에 신속검사기동팀을 15개 팀 내외로 운영합니다.

선제검사가 시급한 집단이나 장소에는 24시간 이내에 신속검사소를 설치, 운영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연말 성탄절 연휴 기간에는 교회와 성당 등 종교시설 특별 점검을 시행하고, 노인복지관, 요양시설 등 고위험군이 많은 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점검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겨울철 폭설에 대비해 종합대책 추진 기간 동안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운영됩니다.서울시와 25개 자치구, 6개 도로사업소와 시설공단 등 33개 기관이 참여합니다.

서울시는 폭설 대응에 기존엔 예보적설량만 고려했지만 올해부터는 기후환경과 강설 시간대를 추가로 고려하고 각 자치구와 사업소에 현장 여건에 맞게 대응할 수 있도록 재량권을 부여했습니다.

신속한 제설제 보급을 위해 전진기지를 지난해 76곳에서 올해 129곳으로 확대하고, 취약지점에 대한 초동 제설을 강화하기 위해 염수 분사 장치와 열선장치도 추가로 설치했습니다.

한파 피해가 우려되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강화합니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혜자 3만 4,697명을 대상으로 방문 또는 전화로 안부를 확인하고, 거동이 불편한 독거 노인 1만 2,786명을 대상으로 급식 지원도 확대합니다.

저소득 가구 월동대책비 5만 원 지원 대상도 시비 110억 원을 들여 지난해 18만 2,960가구에서 올해 22만 가구로 확대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오늘부터 겨울철 종합대책 시행…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 입력 2021-11-15 06:01:13
    • 수정2021-11-15 06:03:55
    사회
서울시가 겨울철 코로나19 감염 확산과 폭설, 한파 등에 대비한 종합 대책을 오늘부터 시행합니다.

권역별 재택치료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등 재택치료체계가 강화되고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운영됩니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 겨울철 종합대책'을 오늘(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넉 달 동안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대책을 보면, 입원요인이 없는 70살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를 대상으로 재택 치료가 확대됩니다.

권역별 재택치료지원센터를 운영해 환자 관리를 강화하고 재택치료 중 증상발현 환자 대응을 위해 '재택치료 전용 생활치료센터' 150병상을 운영합니다.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 감염병 전담병원 22곳에 2,160병상, 생활치료센터 35곳 5,694병상이 확보됐습니다.

지역사회 숨은 감염의 조기 발견을 위해 찾아가는 선별진료소에 신속검사기동팀을 15개 팀 내외로 운영합니다.

선제검사가 시급한 집단이나 장소에는 24시간 이내에 신속검사소를 설치, 운영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연말 성탄절 연휴 기간에는 교회와 성당 등 종교시설 특별 점검을 시행하고, 노인복지관, 요양시설 등 고위험군이 많은 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점검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겨울철 폭설에 대비해 종합대책 추진 기간 동안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운영됩니다.서울시와 25개 자치구, 6개 도로사업소와 시설공단 등 33개 기관이 참여합니다.

서울시는 폭설 대응에 기존엔 예보적설량만 고려했지만 올해부터는 기후환경과 강설 시간대를 추가로 고려하고 각 자치구와 사업소에 현장 여건에 맞게 대응할 수 있도록 재량권을 부여했습니다.

신속한 제설제 보급을 위해 전진기지를 지난해 76곳에서 올해 129곳으로 확대하고, 취약지점에 대한 초동 제설을 강화하기 위해 염수 분사 장치와 열선장치도 추가로 설치했습니다.

한파 피해가 우려되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강화합니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혜자 3만 4,697명을 대상으로 방문 또는 전화로 안부를 확인하고, 거동이 불편한 독거 노인 1만 2,786명을 대상으로 급식 지원도 확대합니다.

저소득 가구 월동대책비 5만 원 지원 대상도 시비 110억 원을 들여 지난해 18만 2,960가구에서 올해 22만 가구로 확대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