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모 간병하느라 미래 막막…청년들의 ‘비공식 돌봄’
입력 2021.11.15 (07:29) 수정 2021.11.15 (07:3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0대와 20대, 아직 보호가 필요하거나 사회에 나갈 준비를 해야 할 나이에 아픈 가족의 생계와 간병을 책임져야 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이른바 '나홀로 돌봄'을 하고 있는 청년들.

아직 수가 얼마나 되는지 공식적인 통계조차 없다고 합니다.

김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수경 씨의 어린 시절 기억에 아버지는 늘 아팠습니다.

간경화에다 하반신까지 마비되면서 아버지는 4년 넘게 자리에 누웠습니다.

[이수경/22살 : "고3 때는 새벽에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고 야간에 하고 학교를 마치고 아빠 보러 (집에) 가고..."]

자신도 보호가 필요했던 10대 시절에 아버지의 삶을 책임져야 했습니다.

[이수경/22살 : "아빠를 간병하는 모든 과정이, 아빠의 삶과 내 삶 중 하나를 포기하라고 되게 강요받는 상황이었는데..."]

10대와 20대 자녀가 '나홀로 간병' 중인 가구는 그 수조차 집계되지 않는 복지 사각지대입니다.

기초생활수급자 중에 20대 이하는 46만여 명.

이들 중 상당수가 아픈 부모나 조부모를 돌보는 것으로 짐작될 뿐입니다.

정부가 제공하는 간호 간병 서비스가 있지만, 제도를 신청하고 바우처를 발급 받는 절차 등 미성년이나 어린 청년층이 알아내기엔 문턱이 높습니다.

[고기증/굿네이버스 아동권리사업팀 : "누군가가 찾아가서 도와줄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 내야 되는데, 이게 신청하지 않으면 갈 수 없는 구조가 되어 있으니 구조적인 문제가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돌봄은 더이상 가정 내부의 문제가 아닌 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할 문제라고 전문가들은 강조합니다.

[석재은/한림대 사회복지학부 교수 : "감당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선 문제거든요. 돌봄에 대한 책임을 사회가 먼저 지고 (미성년·청년) 친구들은 그야말로 정서적인 관계만 유지하는 정도로 하는 게 맞다라는 생각이 들고요."]

제때 교육을 받고 사회 진출을 준비해야 할 청년들이 돌봄에 갇힌다면, 취약계층에 고립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밖에 없습니다.

청년 돌봄에 대한 개념 마련과 지원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촬영기자:강승혁 조정석/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김지훈
  • 부모 간병하느라 미래 막막…청년들의 ‘비공식 돌봄’
    • 입력 2021-11-15 07:29:45
    • 수정2021-11-15 07:37:17
    뉴스광장
[앵커]

10대와 20대, 아직 보호가 필요하거나 사회에 나갈 준비를 해야 할 나이에 아픈 가족의 생계와 간병을 책임져야 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이른바 '나홀로 돌봄'을 하고 있는 청년들.

아직 수가 얼마나 되는지 공식적인 통계조차 없다고 합니다.

김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수경 씨의 어린 시절 기억에 아버지는 늘 아팠습니다.

간경화에다 하반신까지 마비되면서 아버지는 4년 넘게 자리에 누웠습니다.

[이수경/22살 : "고3 때는 새벽에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고 야간에 하고 학교를 마치고 아빠 보러 (집에) 가고..."]

자신도 보호가 필요했던 10대 시절에 아버지의 삶을 책임져야 했습니다.

[이수경/22살 : "아빠를 간병하는 모든 과정이, 아빠의 삶과 내 삶 중 하나를 포기하라고 되게 강요받는 상황이었는데..."]

10대와 20대 자녀가 '나홀로 간병' 중인 가구는 그 수조차 집계되지 않는 복지 사각지대입니다.

기초생활수급자 중에 20대 이하는 46만여 명.

이들 중 상당수가 아픈 부모나 조부모를 돌보는 것으로 짐작될 뿐입니다.

정부가 제공하는 간호 간병 서비스가 있지만, 제도를 신청하고 바우처를 발급 받는 절차 등 미성년이나 어린 청년층이 알아내기엔 문턱이 높습니다.

[고기증/굿네이버스 아동권리사업팀 : "누군가가 찾아가서 도와줄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 내야 되는데, 이게 신청하지 않으면 갈 수 없는 구조가 되어 있으니 구조적인 문제가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돌봄은 더이상 가정 내부의 문제가 아닌 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할 문제라고 전문가들은 강조합니다.

[석재은/한림대 사회복지학부 교수 : "감당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선 문제거든요. 돌봄에 대한 책임을 사회가 먼저 지고 (미성년·청년) 친구들은 그야말로 정서적인 관계만 유지하는 정도로 하는 게 맞다라는 생각이 들고요."]

제때 교육을 받고 사회 진출을 준비해야 할 청년들이 돌봄에 갇힌다면, 취약계층에 고립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밖에 없습니다.

청년 돌봄에 대한 개념 마련과 지원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촬영기자:강승혁 조정석/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김지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