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3대혁명 선구자대회’ 곧 개막…김정은 집권 이후 두 번째
입력 2021.11.15 (07:31) 수정 2021.11.15 (08:11) 정치
조선중앙통신이 사상·기술·문화혁명을 뜻하는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를 평양에서 개최한다고 오늘(15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가 평양에서 진행되게 된다”며 “사상, 기술, 문화혁명수행에서 실천적 모범을 보인 3대혁명 기수들과 3대혁명 소조원들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14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오수용·태형철 당 비서와 오일정·허철만·유진 등 당 부장들이 참가자 숙소를 방문해 이들을 축하해줬다고 소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간부들은 3대혁명의 위력을 백방으로 높여 모든 부문과 단위, 지역의 균형적 동시 발전을 안아오려는 당 중앙의 의도를 깊이 새겨 안고 선구자로서의 영예를 계속 빛내어 나갈 것을 참가자들에게 당부했다”고 전했습니다.

3대혁명 선구자대회는 과거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 선구자대회’라는 이름으로 1986년 11월, 1995년 11월, 2006년 2월, 2015년 11월 등 4차례 열렸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에는 두번째 대회로, 지난 1월 제8차 당대회에서 제시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첫해인 올해 경제성과와 문제점을 결산하고 향후 성과를 독려하려는 목적으로 추정됩니다.

2015년 제4차 대회 때는 김정은 위원장이 참가자들에게 서한을 보내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에서 나타난 편향을 공개적으로 지적하며 분발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은 사상, 기술, 문화 등 3대 혁명을 추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1975년 11월 시작한 북한 내 대중동원 운동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 북한, ‘3대혁명 선구자대회’ 곧 개막…김정은 집권 이후 두 번째
    • 입력 2021-11-15 07:31:45
    • 수정2021-11-15 08:11:22
    정치
조선중앙통신이 사상·기술·문화혁명을 뜻하는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를 평양에서 개최한다고 오늘(15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가 평양에서 진행되게 된다”며 “사상, 기술, 문화혁명수행에서 실천적 모범을 보인 3대혁명 기수들과 3대혁명 소조원들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14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오수용·태형철 당 비서와 오일정·허철만·유진 등 당 부장들이 참가자 숙소를 방문해 이들을 축하해줬다고 소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간부들은 3대혁명의 위력을 백방으로 높여 모든 부문과 단위, 지역의 균형적 동시 발전을 안아오려는 당 중앙의 의도를 깊이 새겨 안고 선구자로서의 영예를 계속 빛내어 나갈 것을 참가자들에게 당부했다”고 전했습니다.

3대혁명 선구자대회는 과거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 선구자대회’라는 이름으로 1986년 11월, 1995년 11월, 2006년 2월, 2015년 11월 등 4차례 열렸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에는 두번째 대회로, 지난 1월 제8차 당대회에서 제시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첫해인 올해 경제성과와 문제점을 결산하고 향후 성과를 독려하려는 목적으로 추정됩니다.

2015년 제4차 대회 때는 김정은 위원장이 참가자들에게 서한을 보내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에서 나타난 편향을 공개적으로 지적하며 분발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은 사상, 기술, 문화 등 3대 혁명을 추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1975년 11월 시작한 북한 내 대중동원 운동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