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랑제일교회 6차 명도집행 무산…교인 저항, 4명 부상
입력 2021.11.15 (09:37) 수정 2021.11.15 (10:1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재개발 구역에 포함됐지만 철거에 응하지 않고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법원이 여섯 번째 강제집행을 시도했지만 또 무산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백인성 기자, 조금 전에 법원 집행 인력이 철수했다고요?

[리포트]

네, 오전 8시 40분쯤부터 법원의 집행 인력이 철수하기 시작했습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6번째 명도집행은 오늘 새벽 시작됐습니다.

서울북부지법은 오늘 새벽 3시 20분부터 집행 인력 280여 명을 보내 교회 시설에 대한 강제집행을 시도했습니다.

소식을 듣고 모인 교인들이 저항하는 과정에서 집행 인력과 충돌해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고, 2명은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았습니다.

경찰이 저지선을 치고 교인들의 교회 진입을 막으면서 교회 앞에서는 대치가 이어졌는데요.

교인 일부가 옆 건물을 통해 교회 안으로 진입하자 집행 인력이 소화액을 뿌리며 저지해 물리적 충돌도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또 일부 신도들은 교회 건물 위나 전봇대 위로 올라가 집행을 그만두지 않으면 투신하겠다며 명도집행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결국 서울북부지법은 명도집행을 중단하고 집행 인력을 철수시켰습니다.

성북구 장위10구역에 있는 사랑제일교회 측은 주택재개발조합이 건물을 인도하라며 낸 소송의 항소심에서도 지난달 패소했습니다.

하지만 보상금이 적어 건물 철거에 응할 수 없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지난 8월에는 법원이 제시한 150억 원상당의 보상금 조정안 역시 거절했습니다.

법원은 지난 5일에도 집행인력 3백여 명을 동원해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5번째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신도들이 강하게 저항하자 피해를 우려해 중단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촬영기자:김형준 유용규/영상편집:신남규
  • 사랑제일교회 6차 명도집행 무산…교인 저항, 4명 부상
    • 입력 2021-11-15 09:37:18
    • 수정2021-11-15 10:11:23
    930뉴스
[앵커]

재개발 구역에 포함됐지만 철거에 응하지 않고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법원이 여섯 번째 강제집행을 시도했지만 또 무산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백인성 기자, 조금 전에 법원 집행 인력이 철수했다고요?

[리포트]

네, 오전 8시 40분쯤부터 법원의 집행 인력이 철수하기 시작했습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6번째 명도집행은 오늘 새벽 시작됐습니다.

서울북부지법은 오늘 새벽 3시 20분부터 집행 인력 280여 명을 보내 교회 시설에 대한 강제집행을 시도했습니다.

소식을 듣고 모인 교인들이 저항하는 과정에서 집행 인력과 충돌해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고, 2명은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았습니다.

경찰이 저지선을 치고 교인들의 교회 진입을 막으면서 교회 앞에서는 대치가 이어졌는데요.

교인 일부가 옆 건물을 통해 교회 안으로 진입하자 집행 인력이 소화액을 뿌리며 저지해 물리적 충돌도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또 일부 신도들은 교회 건물 위나 전봇대 위로 올라가 집행을 그만두지 않으면 투신하겠다며 명도집행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결국 서울북부지법은 명도집행을 중단하고 집행 인력을 철수시켰습니다.

성북구 장위10구역에 있는 사랑제일교회 측은 주택재개발조합이 건물을 인도하라며 낸 소송의 항소심에서도 지난달 패소했습니다.

하지만 보상금이 적어 건물 철거에 응할 수 없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지난 8월에는 법원이 제시한 150억 원상당의 보상금 조정안 역시 거절했습니다.

법원은 지난 5일에도 집행인력 3백여 명을 동원해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5번째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신도들이 강하게 저항하자 피해를 우려해 중단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촬영기자:김형준 유용규/영상편집:신남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