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냄새난다’ 괴롭힘에 10살 자폐증 소녀 극단 선택
입력 2021.11.15 (10:48) 수정 2021.11.15 (10:5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유타주에서 동급생들의 괴롭힘에 시달리던 10살 자폐증 흑인 소녀가 극단적인 선택을 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동급생들은 10살 소녀 '이저벨라 티슈너'를 냄새가 난다며 지속적으로 괴롭혔는데요.

이저벨라의 부모가 교사에게 이 사실을 알렸지만, 교사는 단지 이저벨라를 교실 뒤편에 떨어져 앉도록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입니다.

미 법무부 조사 결과 이 학교가 위치한 유타주 데이비스 교육구는 수년간 흑인과 아시아계 학생을 상대로 한 괴롭힘이 반복됐고, 관리들은 고의로 부모나 학생들의 민원을 무시해 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미국, ‘냄새난다’ 괴롭힘에 10살 자폐증 소녀 극단 선택
    • 입력 2021-11-15 10:48:20
    • 수정2021-11-15 10:53:28
    지구촌뉴스
미국 유타주에서 동급생들의 괴롭힘에 시달리던 10살 자폐증 흑인 소녀가 극단적인 선택을 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동급생들은 10살 소녀 '이저벨라 티슈너'를 냄새가 난다며 지속적으로 괴롭혔는데요.

이저벨라의 부모가 교사에게 이 사실을 알렸지만, 교사는 단지 이저벨라를 교실 뒤편에 떨어져 앉도록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입니다.

미 법무부 조사 결과 이 학교가 위치한 유타주 데이비스 교육구는 수년간 흑인과 아시아계 학생을 상대로 한 괴롭힘이 반복됐고, 관리들은 고의로 부모나 학생들의 민원을 무시해 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