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내년 예산안에 일상회복지원금 등 3대 패키지 포함”
입력 2021.11.15 (11:13) 수정 2021.11.15 (11:14)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예산안에 전 국민 일상회복 지원금, 지역화폐 확대 발행, 소상공인 손실보상 대폭 확대 등 3대 패키지를 국민들이 원하는 수준까지 포함해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오늘(15일) 당 선대위 회의에서 “내년에는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가 있어 신속한 상황 대응이 어렵다는 점에서 위기 대응 여력을 내년도 본예산에 충분히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예결위는 내일부터 예산조정소위를 열어 감액 심사에 착수할 예정이지만, 아직 6개 상임위만 예결위에 심사 결과를 넘겼다”며 “회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 야당은 시간만 끄는 예산안 심사로 또다시 허송세월하지 말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를 통해 듣는 현장 목소리를 구체화해 시급한 것부터 즉각 반영하는 등 입법·예산에서 후보의 활동을 적극 뒷받침 하겠다”며 “우리 당은 정기국회 일정 동안 야당의 입법 바리케이드를 제거하고 민생 국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상회복 지원금 소관 상임위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오늘 오후 전체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할 예정입니다.

앞서 행안위 예산소위 심사 과정에서 민주당은 일상회복 지원금 재원으로 10조 원대 증액을 요구했으며, 야당은 반대 의견을 내며 합의가 불발됐습니다.

행정안전부는 민주당의 일상회복 지원금 관련 증액 요구에 ‘신중 검토’ 의견을 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민주 “내년 예산안에 일상회복지원금 등 3대 패키지 포함”
    • 입력 2021-11-15 11:13:46
    • 수정2021-11-15 11:14:48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예산안에 전 국민 일상회복 지원금, 지역화폐 확대 발행, 소상공인 손실보상 대폭 확대 등 3대 패키지를 국민들이 원하는 수준까지 포함해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오늘(15일) 당 선대위 회의에서 “내년에는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가 있어 신속한 상황 대응이 어렵다는 점에서 위기 대응 여력을 내년도 본예산에 충분히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예결위는 내일부터 예산조정소위를 열어 감액 심사에 착수할 예정이지만, 아직 6개 상임위만 예결위에 심사 결과를 넘겼다”며 “회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 야당은 시간만 끄는 예산안 심사로 또다시 허송세월하지 말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를 통해 듣는 현장 목소리를 구체화해 시급한 것부터 즉각 반영하는 등 입법·예산에서 후보의 활동을 적극 뒷받침 하겠다”며 “우리 당은 정기국회 일정 동안 야당의 입법 바리케이드를 제거하고 민생 국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상회복 지원금 소관 상임위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오늘 오후 전체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할 예정입니다.

앞서 행안위 예산소위 심사 과정에서 민주당은 일상회복 지원금 재원으로 10조 원대 증액을 요구했으며, 야당은 반대 의견을 내며 합의가 불발됐습니다.

행정안전부는 민주당의 일상회복 지원금 관련 증액 요구에 ‘신중 검토’ 의견을 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