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추행 2차 가해 의혹’ 보직 해임됐던 전 육군 사단장 진급
입력 2021.11.15 (15:33) 수정 2021.11.15 (15:52) 정치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의혹으로 보직 해임됐던 전 육군 부대 사단장이 불기소 처분 뒤 소장으로 진급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군 관계자는 강원도 동부전선에 있는 육군 모 부대 A 전 사단장이 오늘 오전 국방부에 소장 진급 신고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A 전 사단장은 지난 7월 부대 간부 대상 사고 예방 교육 과정에서 실제 발생했던 성추행 피해 사건을 사례로 언급해 2차 가해를 했다는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당시 소장 진급 예정자였던 A 전 사단장은 수사 대상이 되면서 진급 보류 명령이 내려졌고, 보직에서도 해임됐습니다.

그러나 수사를 맡은 육군 중수단과 군검찰이 A 전 사단장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고, 지난달 육군본부가 내부적으로 개최한 징계위원회에서는 '직무수행 간 의무위반 혐의'로 경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징계는 진급 취소 사유에 해당하지 않아 정상적으로 소장 계급장을 달게 됐다는 것이 육군 설명입니다.

육군 관계자는 "A 전 사단장에 대해 중징계가 아닌 경징계 처분이 확정되면서 군인사법 시행령 제38조에 따라 오늘 진급 신고가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 ‘성추행 2차 가해 의혹’ 보직 해임됐던 전 육군 사단장 진급
    • 입력 2021-11-15 15:33:53
    • 수정2021-11-15 15:52:46
    정치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의혹으로 보직 해임됐던 전 육군 부대 사단장이 불기소 처분 뒤 소장으로 진급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군 관계자는 강원도 동부전선에 있는 육군 모 부대 A 전 사단장이 오늘 오전 국방부에 소장 진급 신고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A 전 사단장은 지난 7월 부대 간부 대상 사고 예방 교육 과정에서 실제 발생했던 성추행 피해 사건을 사례로 언급해 2차 가해를 했다는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당시 소장 진급 예정자였던 A 전 사단장은 수사 대상이 되면서 진급 보류 명령이 내려졌고, 보직에서도 해임됐습니다.

그러나 수사를 맡은 육군 중수단과 군검찰이 A 전 사단장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고, 지난달 육군본부가 내부적으로 개최한 징계위원회에서는 '직무수행 간 의무위반 혐의'로 경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징계는 진급 취소 사유에 해당하지 않아 정상적으로 소장 계급장을 달게 됐다는 것이 육군 설명입니다.

육군 관계자는 "A 전 사단장에 대해 중징계가 아닌 경징계 처분이 확정되면서 군인사법 시행령 제38조에 따라 오늘 진급 신고가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