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0개 거점 주유소 요소수 재고 이르면 내일부터 인터넷 공개
입력 2021.11.15 (15:52) 수정 2021.11.15 (15:57) 경제
이르면 내일부터 요소수가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의 재고 정보가 하루 2번 이상 인터넷으로 공개됩니다.

또 10리터 단위 포장제품 요소수의 경우 거점 주유소 외에 생산자 자체 유통망으로도 공급됩니다.

정부는 오늘(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8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수급 안정 조치를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어제(14일)까지 전국 74개 주유소에 요소수 19만 4천 리터가 배송 완료됐다고 밝혔습니다.

오늘은 추가로 30여 개 주유소에 공급할 예정입니다.

확보된 요소수 200만 리터 가운데 공공목적용 20만 리터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이처럼 100개 거점 주유소를 중심으로 공급한다는 게 정부 계획입니다.

정부는 100개 주유소의 경우 국토부가 재고 현황을 파악하고, 이르면 내일부터 재고 정보를 매일 2회 이상 인터넷으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당분간 100개 주유소에 대한 우선 공급 원칙을 지속하되, 향후 생산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공급 주유소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오늘부터는 한 요소수 생산 업체에서 보유 물량 일부를 10리터 용기 포장제품 형태로 이 회사 자체 유통망을 통해 거점 주유소 외에 다른 주유소에도 공급합니다.

이 회사의 포장제품 생산 설비가 재개되는 데다, 100개 거점 주유소에 대한 공급도 차질없이 진행한다는 점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 밖에 해외로부터 요소수를 확보하기 위해, 각 요소수 생산 업체를 중심으로 추가 계약이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집계를 보면 이미 확보된 물량 외에 말레이시아에서 100만 리터, 멕시코에서 10만 리터, 호주에서 8만 리터, 멕시코에서 10만 리터 등의 추가 계약이 이루어졌고 베트남과도 산업용 요소 1,000톤 추가 계약이 검토 중입니다.
  • 100개 거점 주유소 요소수 재고 이르면 내일부터 인터넷 공개
    • 입력 2021-11-15 15:52:02
    • 수정2021-11-15 15:57:45
    경제
이르면 내일부터 요소수가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의 재고 정보가 하루 2번 이상 인터넷으로 공개됩니다.

또 10리터 단위 포장제품 요소수의 경우 거점 주유소 외에 생산자 자체 유통망으로도 공급됩니다.

정부는 오늘(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8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수급 안정 조치를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어제(14일)까지 전국 74개 주유소에 요소수 19만 4천 리터가 배송 완료됐다고 밝혔습니다.

오늘은 추가로 30여 개 주유소에 공급할 예정입니다.

확보된 요소수 200만 리터 가운데 공공목적용 20만 리터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이처럼 100개 거점 주유소를 중심으로 공급한다는 게 정부 계획입니다.

정부는 100개 주유소의 경우 국토부가 재고 현황을 파악하고, 이르면 내일부터 재고 정보를 매일 2회 이상 인터넷으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당분간 100개 주유소에 대한 우선 공급 원칙을 지속하되, 향후 생산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공급 주유소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오늘부터는 한 요소수 생산 업체에서 보유 물량 일부를 10리터 용기 포장제품 형태로 이 회사 자체 유통망을 통해 거점 주유소 외에 다른 주유소에도 공급합니다.

이 회사의 포장제품 생산 설비가 재개되는 데다, 100개 거점 주유소에 대한 공급도 차질없이 진행한다는 점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 밖에 해외로부터 요소수를 확보하기 위해, 각 요소수 생산 업체를 중심으로 추가 계약이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집계를 보면 이미 확보된 물량 외에 말레이시아에서 100만 리터, 멕시코에서 10만 리터, 호주에서 8만 리터, 멕시코에서 10만 리터 등의 추가 계약이 이루어졌고 베트남과도 산업용 요소 1,000톤 추가 계약이 검토 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