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검, ‘점거‧농성 차단’ 방호 규정 개정 추진
입력 2021.11.15 (17:09) 수정 2021.11.15 (17:17) 사회
대검찰청이 청사 보안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방호 규정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사무국은 방호 규정을 개정해 청사 내에서 다수의 사람이 점거 또는 농성하는 것을 차단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앞서 지난 9일 출입기자단은 언론과의 소통 창구인 대검 대변인 공용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대검 감찰부가 확보한 것에 대해 김 총장과 한동수 감찰부장의 직접 설명을 듣기 위해 김 총장을 1시간가량 항의 방문했습니다.

당시 김 총장은 해명을 요구하며 총장실 앞 복도에서 대치하는 기자단에게 “제가 이런 대접을 받아야 하느냐”고 항의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방호원 등 검찰 직원들이 기자단을 밀치는 등 물리적 충돌도 발생했습니다.

이 같은 대치 상황 이후 대검이 기자단의 방문을 차단하기 위한 방호 규정을 신설한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대검은 “사실과 다르다”는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대검 관계자도 “예전부터 추진되어 온 것으로 최근 기자단과의 충돌 때문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대검, ‘점거‧농성 차단’ 방호 규정 개정 추진
    • 입력 2021-11-15 17:09:10
    • 수정2021-11-15 17:17:28
    사회
대검찰청이 청사 보안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방호 규정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사무국은 방호 규정을 개정해 청사 내에서 다수의 사람이 점거 또는 농성하는 것을 차단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앞서 지난 9일 출입기자단은 언론과의 소통 창구인 대검 대변인 공용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대검 감찰부가 확보한 것에 대해 김 총장과 한동수 감찰부장의 직접 설명을 듣기 위해 김 총장을 1시간가량 항의 방문했습니다.

당시 김 총장은 해명을 요구하며 총장실 앞 복도에서 대치하는 기자단에게 “제가 이런 대접을 받아야 하느냐”고 항의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방호원 등 검찰 직원들이 기자단을 밀치는 등 물리적 충돌도 발생했습니다.

이 같은 대치 상황 이후 대검이 기자단의 방문을 차단하기 위한 방호 규정을 신설한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대검은 “사실과 다르다”는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대검 관계자도 “예전부터 추진되어 온 것으로 최근 기자단과의 충돌 때문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