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축하난 받은 야권 후보 3인…한때는 모두 ‘원팀’
입력 2021.11.15 (17:12) 수정 2021.11.15 (17:14) 취재K

"체력 안배 잘하시면서 다니세요."(문재인 대통령)
"여사님과 두 분 다 건강 잘 챙기십시오."(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축하난'을 전달했습니다. 윤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결정된 지 10일 만입니다. '축하난'은 이철희 정무수석이 직접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윤 후보에게 전달했습니다.

윤 후보는 이 수석에게 "우리 대통령과 여사님 다 건강하십니까?"라며 대통령의 안부부터 물었습니다. 이에 이 수석은 "특별히 아픈 데는 없습니다만 피곤이 누적돼서, 대통령 되기 전에 비하면 얼굴이 많이 상했다"고 답했습니다. "대통령이란 자리가 혹사당하는 자리더라. 제가 가까이 가서 보니까 그렇더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 수석이 "화면으로 보니 살이 좀 빠지신 것 같다"고 말하자 윤 후보는 "못 먹어서 그렇다"며 차량 이동 중 김밥이나 빵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다면서도 "그래도 재미가 있다"며 웃었습니다.

이 수석은 "대통령께서 축하 말씀을 꼭 전해달라고 하셨다"며 문 대통령의 축하 메시지를 윤 후보에게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신(문 대통령)도 2번이나 대선을 치러봤으니까 체력 안배를 잘하시면서
다니시고"라며 문 대통령의 덕담을 전달했습니다.

이에 윤 후보는 "감사의 말씀 전해달라"며 "여사님과 두 분 다 건강 잘 챙기십시오"라고 답했습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오늘(15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문 대통령의 축하난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게 전달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KBS 뉴스 캡처)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오늘(15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문 대통령의 축하난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게 전달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KBS 뉴스 캡처)

이어진 비공개 대화에서는 대선 과정에서의 '중립'을 놓고 이야기가 오갔습니다.

국민의힘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면담이 끝난 뒤 브리핑에서 "윤 후보가 (이 수석에게) 대통령께 이번 대선에서 엄정한 중립을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이 수석도 대통령께 바로 전달하고, (윤 후보를 만나러) 오기 전에 대통령이 선거 엄정중립하겠다는 말 전해달라 했다고 이야기 했다"고 이 수석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윤 후보는 거듭 "국무총리와 행안부·법무부 장관에 정치인이 가 있으니 선거에 대한 중립이 절실하게 요구된다"고 말했고, 이 수석은 "그 말을 다시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고 이 수석대변인이 소개했습니다.

이 수석은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김동연 제3지대 대선 후보를 찾아 문 대통령의 '축하난'과 축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야권 후보 3인에 대한 문 대통령의 '축하난' 전달은 비교적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마무리됐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정권 재창출을 노리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치열한 선거전을 펼칠 상대들입니다.

특히 3명의 야권 후보들은 한 때 문 대통령과 같은 배를 탄 '원팀'이기도 했습니다.

2019년 7월 25일.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문 대통령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일 왼쪽 조국 당시 민정수석의 모습이 눈에 띈다. (사진 출처 : 청와대)2019년 7월 25일.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문 대통령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일 왼쪽 조국 당시 민정수석의 모습이 눈에 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윤석열 후보의 검찰총장 임명식 당시, 문 대통령은 "아마 검찰총장 인사에 이렇게 국민들의 관심이 크게 모인 적은 아마 역사상 없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하며, "우리 신임 윤석열 총장"이라고 부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2년이 지난 뒤 제1 야당의 대선 후보 자격으로, 윤 후보는 "저의 경선 승리를 이 정권은 매우 두려워하고, 뼈아파할 것"이라며 "조국의 위선, 추미애의 오만을 무너뜨린 공정의 상징이기 때문"(지난 5일 국민의힘 후보 수락 연설)이라고 말했습니다.

조국 전 민정수석 일가에 대한 수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이 결국 넘어설 수 없는 선을 만들고 만 셈입니다.

2012년 12월 7일. 단일화 합의 뒤 부산에서 첫 공동 유세에 나선 문재인 당시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후보.  (KBS 뉴스9 캡처)2012년 12월 7일. 단일화 합의 뒤 부산에서 첫 공동 유세에 나선 문재인 당시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후보. (KBS 뉴스9 캡처)

문재인 대통령과 안철수 후보와의 인연은 2012년 대선 단일화 과정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대선 직전 안철수 후보의 사퇴로 단일화가 이뤄졌지만, 당시 안철수 후보가 공동 유세에 적극적이지는 않았다는 평이 많았습니다.

대선 이후 새정치민주연합에서 두 사람의 동거가 이어졌지만, 20대 총선을 앞둔 2015년 12월 안 후보가 탈당하면서, 문 대통령과는 다른 길을 걷게 됩니다.

2017년 6월 9일.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과 김동연 신임 경제부총리. (사진 출처 : 청와대)2017년 6월 9일.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과 김동연 신임 경제부총리. (사진 출처 : 청와대)

김동연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첫 경제부총리였습니다. 청와대는 당시 '상업고등학교와 야간 대학 출신'이라는 김 후보자의 학력과, 소년가장으로 자라 고시에 합격한 '흙수저'라는 점을 부각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학벌 파괴 발탁 인사의 상징이었습니다.

하지만 1년 6개월 뒤 홍남기 부총리와 교체됩니다. 경제정책 방향을 놓고 장하성 정책실장과 갈등이 잦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후보는 오늘(15일) 이철희 정무수석을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님은 저와 한마음이셨는데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 문 대통령, 이재명 후보처럼 야권 후보들과도 만날까

그렇다면, 문 대통령과 야권 후보와 회동은 성사될까요?

청와대는 "요청이 있으면 검토한다"는 원론적 입장입니다. 하지만 성사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현 정부와 철저히 각을 세우고 있는 윤석열 후보가 문 대통령에게 면담 요청을 할 가능성은 낮기 때문입니다. 앞서 지난 7일 윤 후보는 관련 질문에 "요청할 이유는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다른 야권 후보들 역시 문 대통령과의 면담에 적극적이진 않습니다.
  • 文 축하난 받은 야권 후보 3인…한때는 모두 ‘원팀’
    • 입력 2021-11-15 17:12:19
    • 수정2021-11-15 17:14:32
    취재K

"체력 안배 잘하시면서 다니세요."(문재인 대통령)
"여사님과 두 분 다 건강 잘 챙기십시오."(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축하난'을 전달했습니다. 윤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결정된 지 10일 만입니다. '축하난'은 이철희 정무수석이 직접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윤 후보에게 전달했습니다.

윤 후보는 이 수석에게 "우리 대통령과 여사님 다 건강하십니까?"라며 대통령의 안부부터 물었습니다. 이에 이 수석은 "특별히 아픈 데는 없습니다만 피곤이 누적돼서, 대통령 되기 전에 비하면 얼굴이 많이 상했다"고 답했습니다. "대통령이란 자리가 혹사당하는 자리더라. 제가 가까이 가서 보니까 그렇더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 수석이 "화면으로 보니 살이 좀 빠지신 것 같다"고 말하자 윤 후보는 "못 먹어서 그렇다"며 차량 이동 중 김밥이나 빵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다면서도 "그래도 재미가 있다"며 웃었습니다.

이 수석은 "대통령께서 축하 말씀을 꼭 전해달라고 하셨다"며 문 대통령의 축하 메시지를 윤 후보에게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신(문 대통령)도 2번이나 대선을 치러봤으니까 체력 안배를 잘하시면서
다니시고"라며 문 대통령의 덕담을 전달했습니다.

이에 윤 후보는 "감사의 말씀 전해달라"며 "여사님과 두 분 다 건강 잘 챙기십시오"라고 답했습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오늘(15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문 대통령의 축하난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게 전달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KBS 뉴스 캡처)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오늘(15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문 대통령의 축하난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게 전달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KBS 뉴스 캡처)

이어진 비공개 대화에서는 대선 과정에서의 '중립'을 놓고 이야기가 오갔습니다.

국민의힘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면담이 끝난 뒤 브리핑에서 "윤 후보가 (이 수석에게) 대통령께 이번 대선에서 엄정한 중립을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이 수석도 대통령께 바로 전달하고, (윤 후보를 만나러) 오기 전에 대통령이 선거 엄정중립하겠다는 말 전해달라 했다고 이야기 했다"고 이 수석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윤 후보는 거듭 "국무총리와 행안부·법무부 장관에 정치인이 가 있으니 선거에 대한 중립이 절실하게 요구된다"고 말했고, 이 수석은 "그 말을 다시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고 이 수석대변인이 소개했습니다.

이 수석은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김동연 제3지대 대선 후보를 찾아 문 대통령의 '축하난'과 축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야권 후보 3인에 대한 문 대통령의 '축하난' 전달은 비교적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마무리됐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정권 재창출을 노리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치열한 선거전을 펼칠 상대들입니다.

특히 3명의 야권 후보들은 한 때 문 대통령과 같은 배를 탄 '원팀'이기도 했습니다.

2019년 7월 25일.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문 대통령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일 왼쪽 조국 당시 민정수석의 모습이 눈에 띈다. (사진 출처 : 청와대)2019년 7월 25일.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문 대통령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일 왼쪽 조국 당시 민정수석의 모습이 눈에 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윤석열 후보의 검찰총장 임명식 당시, 문 대통령은 "아마 검찰총장 인사에 이렇게 국민들의 관심이 크게 모인 적은 아마 역사상 없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하며, "우리 신임 윤석열 총장"이라고 부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2년이 지난 뒤 제1 야당의 대선 후보 자격으로, 윤 후보는 "저의 경선 승리를 이 정권은 매우 두려워하고, 뼈아파할 것"이라며 "조국의 위선, 추미애의 오만을 무너뜨린 공정의 상징이기 때문"(지난 5일 국민의힘 후보 수락 연설)이라고 말했습니다.

조국 전 민정수석 일가에 대한 수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이 결국 넘어설 수 없는 선을 만들고 만 셈입니다.

2012년 12월 7일. 단일화 합의 뒤 부산에서 첫 공동 유세에 나선 문재인 당시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후보.  (KBS 뉴스9 캡처)2012년 12월 7일. 단일화 합의 뒤 부산에서 첫 공동 유세에 나선 문재인 당시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후보. (KBS 뉴스9 캡처)

문재인 대통령과 안철수 후보와의 인연은 2012년 대선 단일화 과정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대선 직전 안철수 후보의 사퇴로 단일화가 이뤄졌지만, 당시 안철수 후보가 공동 유세에 적극적이지는 않았다는 평이 많았습니다.

대선 이후 새정치민주연합에서 두 사람의 동거가 이어졌지만, 20대 총선을 앞둔 2015년 12월 안 후보가 탈당하면서, 문 대통령과는 다른 길을 걷게 됩니다.

2017년 6월 9일.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과 김동연 신임 경제부총리. (사진 출처 : 청와대)2017년 6월 9일.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과 김동연 신임 경제부총리. (사진 출처 : 청와대)

김동연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첫 경제부총리였습니다. 청와대는 당시 '상업고등학교와 야간 대학 출신'이라는 김 후보자의 학력과, 소년가장으로 자라 고시에 합격한 '흙수저'라는 점을 부각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학벌 파괴 발탁 인사의 상징이었습니다.

하지만 1년 6개월 뒤 홍남기 부총리와 교체됩니다. 경제정책 방향을 놓고 장하성 정책실장과 갈등이 잦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후보는 오늘(15일) 이철희 정무수석을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님은 저와 한마음이셨는데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 문 대통령, 이재명 후보처럼 야권 후보들과도 만날까

그렇다면, 문 대통령과 야권 후보와 회동은 성사될까요?

청와대는 "요청이 있으면 검토한다"는 원론적 입장입니다. 하지만 성사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현 정부와 철저히 각을 세우고 있는 윤석열 후보가 문 대통령에게 면담 요청을 할 가능성은 낮기 때문입니다. 앞서 지난 7일 윤 후보는 관련 질문에 "요청할 이유는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다른 야권 후보들 역시 문 대통령과의 면담에 적극적이진 않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