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수처, 대검 추가 압수수색…尹 부속실 직원에 소환장
입력 2021.11.15 (19:12) 수정 2021.11.15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대검찰청을 또다시 압수수색했습니다.

공수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당시 부속실 직원에게도 소환장을 보내는 등 전방위 압박에 나서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대검찰청 수사정보담당관실에 검사와 수사관 20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습니다.

수사정보담당관실은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손준성 검사가 근무했던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개편된 부서입니다.

앞서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지난 9월 28일에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을 한 차례 압수수색했습니다.

이후 지난 2일 손 검사를 소환해 조사했고, 다음날 김웅 국민의힘 의원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또 지난 5일에는 대검 감찰부를 압수수색해 추가 자료를 확보한 뒤 10일에 손 검사를 다시 불러 조사했습니다.

공수처가 지난달 23일 손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판사 사찰 문건 작성 의혹도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관련 자료 전반을 확보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공수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당시 부속실에서 근무했던 실무관 A씨에게도 여러 차례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하지만 A씨는 참고인 신분인 데다 총장 부속실 직원까지 조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A씨의 상관인 이정현 대검 공공수사부장이 A씨에게 출석 협조를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지만, 이 부장은 사실 무근이라며 출석 여부를 명확히 하는 게 바람직해 보인다고 전달했을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차정남
  • 공수처, 대검 추가 압수수색…尹 부속실 직원에 소환장
    • 입력 2021-11-15 19:12:52
    • 수정2021-11-15 19:45:36
    뉴스 7
[앵커]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대검찰청을 또다시 압수수색했습니다.

공수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당시 부속실 직원에게도 소환장을 보내는 등 전방위 압박에 나서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대검찰청 수사정보담당관실에 검사와 수사관 20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습니다.

수사정보담당관실은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손준성 검사가 근무했던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개편된 부서입니다.

앞서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지난 9월 28일에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을 한 차례 압수수색했습니다.

이후 지난 2일 손 검사를 소환해 조사했고, 다음날 김웅 국민의힘 의원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또 지난 5일에는 대검 감찰부를 압수수색해 추가 자료를 확보한 뒤 10일에 손 검사를 다시 불러 조사했습니다.

공수처가 지난달 23일 손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판사 사찰 문건 작성 의혹도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관련 자료 전반을 확보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공수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당시 부속실에서 근무했던 실무관 A씨에게도 여러 차례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하지만 A씨는 참고인 신분인 데다 총장 부속실 직원까지 조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A씨의 상관인 이정현 대검 공공수사부장이 A씨에게 출석 협조를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지만, 이 부장은 사실 무근이라며 출석 여부를 명확히 하는 게 바람직해 보인다고 전달했을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차정남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