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문화관광재단 노조 “행정감사 위증 논란 임원 엄중 처벌”
입력 2021.11.15 (19:23) 수정 2021.11.15 (19:29)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북문화관광재단 임원이 복무 규정을 어기고 카페를 운영해왔다는 행정사무감사 지적과 관련해, 노조가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 가운데 해당 임원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앞서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노동조합은 성명을 통해, 재단 모 본부장이 규정으로 명시된 영리업무 금지 의무를 위반한 채 사업을 지속한 것이 감사로 드러났음에도, 재단 대표이사는 반성과 조사 대신 제보자 색출에 나섰다고 규탄했습니다.

노조는 또 출장을 가짜로 꾸며 외부 강연을 하고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위증을 하는 등 해당 본부장이 상식에 벗어난 행태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해왔습니다.
  • 전북문화관광재단 노조 “행정감사 위증 논란 임원 엄중 처벌”
    • 입력 2021-11-15 19:23:05
    • 수정2021-11-15 19:29:51
    뉴스7(전주)
전북문화관광재단 임원이 복무 규정을 어기고 카페를 운영해왔다는 행정사무감사 지적과 관련해, 노조가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 가운데 해당 임원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앞서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노동조합은 성명을 통해, 재단 모 본부장이 규정으로 명시된 영리업무 금지 의무를 위반한 채 사업을 지속한 것이 감사로 드러났음에도, 재단 대표이사는 반성과 조사 대신 제보자 색출에 나섰다고 규탄했습니다.

노조는 또 출장을 가짜로 꾸며 외부 강연을 하고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위증을 하는 등 해당 본부장이 상식에 벗어난 행태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