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과 목포서 ‘폭탄주 만찬’ 與 인사들…민주 “해당행위 징계”
입력 2021.11.15 (21:33) 수정 2021.11.15 (21:38) 정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전남 목포 지역 원로 정치인들과 저녁 식사를 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 목포시지역위원회는 민주당 당적 보유자의 해당 행위가 확인되면 전남도당에 징계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 등을 직접 사과하기 위해 지난 10일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려 했지만, 시민들 항의에 가로막혀 추모탑 입구에서 묵념을 하고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목포로 이동해 전직 목포 시의원과 지역 정치인 등 10여 명과 만찬을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폭탄주가 오가고, 필승을 기원하는 건배사도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 목포지역위는 오늘(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후보가 목포에서 이광래 전 목포시의장 등 10여 명과 만난 후 DJ계와 면담했다고 밝혔다”면서 “하지만 그들은 DJ계를 대표한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통 DJ계를 만나고 싶고 김대중 정신을 계승하고 싶었다면 오랜 시간 변함없이 민주당을 지켜온 원로 당원들을 만나 쓴소리를 들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목포는 5·18 광주민중항쟁의 한복판에서 광주시민과 함께 싸웠으며, 고 김대중 대통령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해 온 자랑스러운 곳”이라며 “윤석열 후보의 목포에서의 정치쇼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목포지역위는 만찬 참석자 가운데 민주당 당적을 가진 이들에 대해선 참석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와 함께 해당 행위가 확인되면 전남도당에 징계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오랫동안 권노갑 전 의원을 도왔던 분들을 만나 덕담을 나눈 것”이라며 “그분들이 민주당 당적을 갖고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녁 장소나 메뉴도 그분들이 준비했고, 윤 후보는 폭탄주를 먹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과 목포서 ‘폭탄주 만찬’ 與 인사들…민주 “해당행위 징계”
    • 입력 2021-11-15 21:33:28
    • 수정2021-11-15 21:38:16
    정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전남 목포 지역 원로 정치인들과 저녁 식사를 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 목포시지역위원회는 민주당 당적 보유자의 해당 행위가 확인되면 전남도당에 징계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 등을 직접 사과하기 위해 지난 10일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려 했지만, 시민들 항의에 가로막혀 추모탑 입구에서 묵념을 하고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목포로 이동해 전직 목포 시의원과 지역 정치인 등 10여 명과 만찬을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폭탄주가 오가고, 필승을 기원하는 건배사도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 목포지역위는 오늘(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후보가 목포에서 이광래 전 목포시의장 등 10여 명과 만난 후 DJ계와 면담했다고 밝혔다”면서 “하지만 그들은 DJ계를 대표한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통 DJ계를 만나고 싶고 김대중 정신을 계승하고 싶었다면 오랜 시간 변함없이 민주당을 지켜온 원로 당원들을 만나 쓴소리를 들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목포는 5·18 광주민중항쟁의 한복판에서 광주시민과 함께 싸웠으며, 고 김대중 대통령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해 온 자랑스러운 곳”이라며 “윤석열 후보의 목포에서의 정치쇼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목포지역위는 만찬 참석자 가운데 민주당 당적을 가진 이들에 대해선 참석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와 함께 해당 행위가 확인되면 전남도당에 징계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오랫동안 권노갑 전 의원을 도왔던 분들을 만나 덕담을 나눈 것”이라며 “그분들이 민주당 당적을 갖고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녁 장소나 메뉴도 그분들이 준비했고, 윤 후보는 폭탄주를 먹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