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선대위 곧 윤곽…윤석열-이준석 내일 막판 조율
입력 2021.11.16 (23:35) 수정 2021.11.16 (23:4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조만간 윤곽을 드러낼 전망입니다.

내일 중으로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만나 핵심 보직에 대한 인선을 최종 조율하기로 했습니다.

선대위 발표를 앞두고, 윤 후보는 당 내 인사들과의 접촉면을 넓히며 '원팀'을 강조했습니다.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대위 출범이 임박한 가운데 당 내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구체적인 선대위 인선에는 말을 아끼면서도, 당 중심과 외연 확장을 두 축으로 하는 선대위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국민의힘 당 중심의 선대위 체제다. 당 바깥에서 어쨌든 정권 교체를 바라시는 분들을 또 많이 영입을 하고, 그분들의 도움을 받아 가면서 한다..."]

경선 경쟁자였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만났고, 원내대표를 지낸 나경원 전 의원에게는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선대위 발표를 앞두고 '원팀' 행보에 나선 겁니다.

선대위 설계를 놓고 윤 후보와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던 이준석 대표도 어제 긴급 회동으로 큰 틀의 정리는 마쳤습니다.

두 사람은 내일 다시 회동을 하고, 선대위 인선안에 대한 최종 조율을 시도합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사무총장 문제 포함해서 내일 최종적인 논의를 거칠 것입니다. 그 이후에 저희가 그런 성안된 것을 가지고 김종인 전 위원장님과 최종적으로 상의를 아마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후보와 대표 간 이견이던 사무총장 자리는 교체로 가닥이 잡혔습니다.

총괄선대본부장직을 없애고 정책, 조직 등 4~5개 분야에 선대본부장을 두는 방안도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막판 조율 과정에서 이견이 없다면,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게 총괄선대위원장직을 공식 제안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에게 선대위 전권을 주는 데 대해선 당 내 의견이 엇갈리는 기류입니다.

윤 후보가 짠 선대위 인선안을 김 전 위원장이 그대로 수용할지도 선대위 출범에 주요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이상미
  • 국민의힘 선대위 곧 윤곽…윤석열-이준석 내일 막판 조율
    • 입력 2021-11-16 23:35:22
    • 수정2021-11-16 23:45:42
    뉴스라인
[앵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조만간 윤곽을 드러낼 전망입니다.

내일 중으로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만나 핵심 보직에 대한 인선을 최종 조율하기로 했습니다.

선대위 발표를 앞두고, 윤 후보는 당 내 인사들과의 접촉면을 넓히며 '원팀'을 강조했습니다.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대위 출범이 임박한 가운데 당 내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구체적인 선대위 인선에는 말을 아끼면서도, 당 중심과 외연 확장을 두 축으로 하는 선대위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국민의힘 당 중심의 선대위 체제다. 당 바깥에서 어쨌든 정권 교체를 바라시는 분들을 또 많이 영입을 하고, 그분들의 도움을 받아 가면서 한다..."]

경선 경쟁자였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만났고, 원내대표를 지낸 나경원 전 의원에게는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선대위 발표를 앞두고 '원팀' 행보에 나선 겁니다.

선대위 설계를 놓고 윤 후보와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던 이준석 대표도 어제 긴급 회동으로 큰 틀의 정리는 마쳤습니다.

두 사람은 내일 다시 회동을 하고, 선대위 인선안에 대한 최종 조율을 시도합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사무총장 문제 포함해서 내일 최종적인 논의를 거칠 것입니다. 그 이후에 저희가 그런 성안된 것을 가지고 김종인 전 위원장님과 최종적으로 상의를 아마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후보와 대표 간 이견이던 사무총장 자리는 교체로 가닥이 잡혔습니다.

총괄선대본부장직을 없애고 정책, 조직 등 4~5개 분야에 선대본부장을 두는 방안도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막판 조율 과정에서 이견이 없다면,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게 총괄선대위원장직을 공식 제안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에게 선대위 전권을 주는 데 대해선 당 내 의견이 엇갈리는 기류입니다.

윤 후보가 짠 선대위 인선안을 김 전 위원장이 그대로 수용할지도 선대위 출범에 주요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이상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