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명 100년 넘는 땅거북 ‘장수’ 비결 밝혀졌다…인간 위한 ‘신약개발’도 가능
입력 2021.11.21 (07:04) 세계는 지금

수명 100년이 넘는 갈라파고스 땅거북의 ‘장수’에 대한 의미 있는 연구결과가 미국에서 발표됐습니다.

장수·종양 억제 유전자를 복제하는 것이 핵심이었는데, 연구팀들이 포함된 대학 측에서도 이번 연구 성과를 인정해서인지 대학 홈페이지 뉴스 사이트를 통해 관련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갈라파고스 땅거북은 갈라파고스 자이언트 거북으로도 불립니다. 보통 100살을 훌쩍 넘겨 장수하는 척추동물입니다.

미국 버펄로 뉴욕주립대학교에 따르면 이 대학 빈센트 린치 부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갈라파고스 땅거북의 게놈 비교와 세포 실험을 통해 얻은 결과를 학술지 ‘게놈 생물학 및 진화’(Genome Biology and Evolution)에 발표했습니다.


이 거북은 장수 및 종양 억제와 관련된 유전자를 추가로 생성하는 유전자 ‘복제’(duplications)를 통해 암을 비롯한 노화에 따른 피해로부터 스스로 보호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

연구팀은 갈라파고스 땅거북의 게놈을 다른 거북과 비교했는데, 땅거북만이 장수 및 종양 억제와 관련된 유전자를 복제해 노화 피해를 예방하는 것이 세포 대상 실험에서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갈라파고스 땅거북 세포는 특정한 스트레스에 민감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런 스트레스에 노출된 세포는 ‘세포 자연사’(programmed cell death, 혹은 apoptosis)라는 과정을 통해 다른 거북 세포보다 훨씬 더 쉽게 자기파괴에 나서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연구팀은 결론적으로 땅거북이 종양으로 발전할 기회를 얻기 전에 상태가 나쁜 세포를 제거하는 것이 암을 피하게 도왔을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연구진은 언론과 인터뷰에서 “세포에 스트레스를 주고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관찰할 수 있는데, 갈라파고스 땅거북 세포는 스트레스가 암과 같은 질환을 유발하기 전에 세포 자연사를 택하는 데 매우 뛰어났다”고 설명했습니다.

보통 갈라파고스 땅거북은 몸길이가 최대 1.8m에 달하고 무게는 400∼500㎏인데, 일부는 왕성한 번식력으로도 유명합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수명이 긴 대형 동물이 더 많은 세포를 갖고 있고, 그럴수록 암 발병률이 높은 것이 일반적이라는 견해를 뒤집었다는 점에서 더 의미 있는 결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린치 박사팀은 이번 연구 결과가 각종 신약개발에도 이용될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연구 관계자는 “특정 종(種)이 보호받기 위해 자연적으로 진화한 방식을 밝혀낸다면 이를 인간의 건강과 질병에 이득이 되는 쪽으로 전환할 방법을 찾아낼 수도 있다”며 “갈라파고스 땅거북 유전자로 인간을 치료하지는 않겠지만 중요한 기능을 모방한 약을 발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또 이번 연구 결과가 야생 동식물 보호의 가치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습니다.
  • 수명 100년 넘는 땅거북 ‘장수’ 비결 밝혀졌다…인간 위한 ‘신약개발’도 가능
    • 입력 2021-11-21 07:04:57
    세계는 지금

수명 100년이 넘는 갈라파고스 땅거북의 ‘장수’에 대한 의미 있는 연구결과가 미국에서 발표됐습니다.

장수·종양 억제 유전자를 복제하는 것이 핵심이었는데, 연구팀들이 포함된 대학 측에서도 이번 연구 성과를 인정해서인지 대학 홈페이지 뉴스 사이트를 통해 관련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갈라파고스 땅거북은 갈라파고스 자이언트 거북으로도 불립니다. 보통 100살을 훌쩍 넘겨 장수하는 척추동물입니다.

미국 버펄로 뉴욕주립대학교에 따르면 이 대학 빈센트 린치 부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갈라파고스 땅거북의 게놈 비교와 세포 실험을 통해 얻은 결과를 학술지 ‘게놈 생물학 및 진화’(Genome Biology and Evolution)에 발표했습니다.


이 거북은 장수 및 종양 억제와 관련된 유전자를 추가로 생성하는 유전자 ‘복제’(duplications)를 통해 암을 비롯한 노화에 따른 피해로부터 스스로 보호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

연구팀은 갈라파고스 땅거북의 게놈을 다른 거북과 비교했는데, 땅거북만이 장수 및 종양 억제와 관련된 유전자를 복제해 노화 피해를 예방하는 것이 세포 대상 실험에서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갈라파고스 땅거북 세포는 특정한 스트레스에 민감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런 스트레스에 노출된 세포는 ‘세포 자연사’(programmed cell death, 혹은 apoptosis)라는 과정을 통해 다른 거북 세포보다 훨씬 더 쉽게 자기파괴에 나서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연구팀은 결론적으로 땅거북이 종양으로 발전할 기회를 얻기 전에 상태가 나쁜 세포를 제거하는 것이 암을 피하게 도왔을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연구진은 언론과 인터뷰에서 “세포에 스트레스를 주고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관찰할 수 있는데, 갈라파고스 땅거북 세포는 스트레스가 암과 같은 질환을 유발하기 전에 세포 자연사를 택하는 데 매우 뛰어났다”고 설명했습니다.

보통 갈라파고스 땅거북은 몸길이가 최대 1.8m에 달하고 무게는 400∼500㎏인데, 일부는 왕성한 번식력으로도 유명합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수명이 긴 대형 동물이 더 많은 세포를 갖고 있고, 그럴수록 암 발병률이 높은 것이 일반적이라는 견해를 뒤집었다는 점에서 더 의미 있는 결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린치 박사팀은 이번 연구 결과가 각종 신약개발에도 이용될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연구 관계자는 “특정 종(種)이 보호받기 위해 자연적으로 진화한 방식을 밝혀낸다면 이를 인간의 건강과 질병에 이득이 되는 쪽으로 전환할 방법을 찾아낼 수도 있다”며 “갈라파고스 땅거북 유전자로 인간을 치료하지는 않겠지만 중요한 기능을 모방한 약을 발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또 이번 연구 결과가 야생 동식물 보호의 가치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