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李 “이재명의 민주당 만들 것” 尹-김종인, 선대위 인선 합의
입력 2021.11.21 (08:03) 수정 2021.11.21 (08:0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치권 소식입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선대위 쇄신과 관련해 작심 발언을 내놨습니다.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닌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 했는데, 당으로부터 주도권을 확실히 가져오겠다는 뜻입니다.

당장 민주당은 오늘 오후 긴급 의총을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만나 김병준, 김한길 두 사람의 선대위 합류에 의견 접근을 이뤘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까지 사흘째 충청 민심 훑기에 나서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 예정에 없던 즉석 연설을 통해, 작심한 듯한 발언을 내놨습니다.

자신이 민주당이란 큰 그릇에 점점 갇혔던 것 같다며,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가겠습니다!"]

쇄신론이 터져 나온 당과 선대위에 대한 메시지이자, 지지율 정체 국면을 돌아본 뒤 내린 스스로의 결론이기도 합니다.

당으로부터 주도권을 가져와, 자신의 브랜드를 강화하겠다는 취지로도 해석됩니다.

SNS를 통해서도, 구설에 해명보다 반성과 사과가 먼저여야 했다,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도 민심을 읽는 데 부족했다고 사과했습니다.

이 후보의 발언 뒤, 당 공동선대위원장인 김두관 의원은 위원장직 사퇴를 밝혔고, 민주당은 오늘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선대위 쇄신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선대위 구성을 놓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이견을 보여온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어제 오후,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세 사람이 비공개 회동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조율됐다고, 윤 후보 측은 밝혔습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친소관계'를 언급하며 반대 입장을 내비쳤던 김한길 전 대표의 합류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만나 후보 직속 기구 성격의 국민화합위원장직을 맡아 달라 요청할 예정입니다.

윤 후보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간 기 싸움 양상이 빚어지던 선대위 인선이 정리되면서, 국민의힘 선대위는 다음 주 중반쯤 출범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김형기/그래픽:김현갑
  • 李 “이재명의 민주당 만들 것” 尹-김종인, 선대위 인선 합의
    • 입력 2021-11-21 08:03:31
    • 수정2021-11-21 08:09:37
[앵커]

정치권 소식입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선대위 쇄신과 관련해 작심 발언을 내놨습니다.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닌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 했는데, 당으로부터 주도권을 확실히 가져오겠다는 뜻입니다.

당장 민주당은 오늘 오후 긴급 의총을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만나 김병준, 김한길 두 사람의 선대위 합류에 의견 접근을 이뤘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까지 사흘째 충청 민심 훑기에 나서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 예정에 없던 즉석 연설을 통해, 작심한 듯한 발언을 내놨습니다.

자신이 민주당이란 큰 그릇에 점점 갇혔던 것 같다며,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가겠습니다!"]

쇄신론이 터져 나온 당과 선대위에 대한 메시지이자, 지지율 정체 국면을 돌아본 뒤 내린 스스로의 결론이기도 합니다.

당으로부터 주도권을 가져와, 자신의 브랜드를 강화하겠다는 취지로도 해석됩니다.

SNS를 통해서도, 구설에 해명보다 반성과 사과가 먼저여야 했다,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도 민심을 읽는 데 부족했다고 사과했습니다.

이 후보의 발언 뒤, 당 공동선대위원장인 김두관 의원은 위원장직 사퇴를 밝혔고, 민주당은 오늘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선대위 쇄신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선대위 구성을 놓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이견을 보여온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어제 오후,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세 사람이 비공개 회동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조율됐다고, 윤 후보 측은 밝혔습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친소관계'를 언급하며 반대 입장을 내비쳤던 김한길 전 대표의 합류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만나 후보 직속 기구 성격의 국민화합위원장직을 맡아 달라 요청할 예정입니다.

윤 후보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간 기 싸움 양상이 빚어지던 선대위 인선이 정리되면서, 국민의힘 선대위는 다음 주 중반쯤 출범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김형기/그래픽:김현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