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교육청,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철회한 19개교 빈자리 재공모
입력 2021.11.21 (09:00) 수정 2021.11.21 (09:10) 사회
서울시교육청이 올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가 학부모 반발 등으로 철회한 19개 학교 대신, 내년에 해당 사업에 참여할 학교를 재공모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개축 11개교와 리모델링 8개교에 대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공모를 시행한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학교가 설립된 지 40년 이상 지난 경우 공모 자격이 주어지고, 약 두 달간 숙의 과정을 통해 전체 학부모의 절반 이상이 참여해 참여자의 절반 이상이 찬성할 경우 신청할 수 있습니다.

신청하고자 하는 학교는 학교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1월 14일까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됩니다. 다만, 사립초, 국제중, 자사고, 외고 등은 제외됩니다.

공모 유형은 개축과 리모델링이 있는데, 개축은 2023년에서 2025년에 개축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학교 중에서 2022년으로 사업을 앞당기길 희망하는 경우에도 신청할 수 있습니다.

또 2021년 리모델링으로 선정된 학교 중에서 2022년에 개축으로의 변경을 희망하는 경우, 신규로 사업을 신청하는 경우도 가능합니다. 리모델링의 경우는 신규로 신청할 수 있습니다.

선정 절차는 각 교육지원청에서 건물 노후도, 안전등급, 내진 성능과 석면 보유 여부 등을 기준으로 정량평가를 하고, 교육청에서는 학교 추진 의지, 지역 여건, 공사 추진상 어려움이 적고 지역적으로 개발이 늦은 곳, 학교 선호도 등을 종합 평가할 예정입니다.

공사 시기는 내년 개축 사업 대상으로 선정될 경우 사전기획과 건축 설계, 각종 심의 등 약 2년간의 사전 절차를 거쳐 2025년쯤 착공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교육청,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철회한 19개교 빈자리 재공모
    • 입력 2021-11-21 09:00:38
    • 수정2021-11-21 09:10:31
    사회
서울시교육청이 올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가 학부모 반발 등으로 철회한 19개 학교 대신, 내년에 해당 사업에 참여할 학교를 재공모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개축 11개교와 리모델링 8개교에 대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공모를 시행한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학교가 설립된 지 40년 이상 지난 경우 공모 자격이 주어지고, 약 두 달간 숙의 과정을 통해 전체 학부모의 절반 이상이 참여해 참여자의 절반 이상이 찬성할 경우 신청할 수 있습니다.

신청하고자 하는 학교는 학교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1월 14일까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됩니다. 다만, 사립초, 국제중, 자사고, 외고 등은 제외됩니다.

공모 유형은 개축과 리모델링이 있는데, 개축은 2023년에서 2025년에 개축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학교 중에서 2022년으로 사업을 앞당기길 희망하는 경우에도 신청할 수 있습니다.

또 2021년 리모델링으로 선정된 학교 중에서 2022년에 개축으로의 변경을 희망하는 경우, 신규로 사업을 신청하는 경우도 가능합니다. 리모델링의 경우는 신규로 신청할 수 있습니다.

선정 절차는 각 교육지원청에서 건물 노후도, 안전등급, 내진 성능과 석면 보유 여부 등을 기준으로 정량평가를 하고, 교육청에서는 학교 추진 의지, 지역 여건, 공사 추진상 어려움이 적고 지역적으로 개발이 늦은 곳, 학교 선호도 등을 종합 평가할 예정입니다.

공사 시기는 내년 개축 사업 대상으로 선정될 경우 사전기획과 건축 설계, 각종 심의 등 약 2년간의 사전 절차를 거쳐 2025년쯤 착공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