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李, 선대위 쇄신 박차…尹, 김종인·김병준·김한길 합류 발표
입력 2021.11.21 (17:03) 수정 2021.11.21 (17:0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선대위 쇄신과 관련해 말뿐이 아닌 실천이 중요하다면서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김종인·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인선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흘째 충청 지역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어떤 경우에도 북한의 일방적인 도발은 용인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선대위 쇄신 문제와 관련해선 잘못을 인정했으면 말뿐이 아닌 실천으로 보여야 한다며 당의 반성과 혁신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행동이 가능하도록 좀 민첩하고 또 가볍고 기민한 대응 체계를 만들어야 되겠다."]

이 후보의 주문에 따라 민주당은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후보 중심 선대위 쇄신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김두관 의원에 이어 이광재, 김영주 의원이 잇따라 당 공동선대위원장직 사퇴를 선언하며 쇄신 목소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국민의힘에선 김종인,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의 합류가 공식화 됐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와 회동한 뒤 김종인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을, 김병준 전 위원장은 상임선대위원장을 각각 맡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한길 전 대표는 선대위와 별도 조직인 '새시대준비위원회'를 맡기로 했습니다.

공동선대위원장과 본부장 인선도 조만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중도와 합리적 진보 이분들이 모두 함께 할 수 있는 그런 플랫폼을 또 마련해서 정권교체에 동참하시기로 (하셨습니다)."]

윤 후보는 오전에는 교회 예배에 참석하며 기독교계 표심 잡기를 이어갔고, SNS를 통해선 문재인 정부에 대해 '일자리 파괴' 정부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안영아
  • 李, 선대위 쇄신 박차…尹, 김종인·김병준·김한길 합류 발표
    • 입력 2021-11-21 17:03:10
    • 수정2021-11-21 17:09:59
    뉴스 5
[앵커]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선대위 쇄신과 관련해 말뿐이 아닌 실천이 중요하다면서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김종인·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인선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흘째 충청 지역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어떤 경우에도 북한의 일방적인 도발은 용인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선대위 쇄신 문제와 관련해선 잘못을 인정했으면 말뿐이 아닌 실천으로 보여야 한다며 당의 반성과 혁신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행동이 가능하도록 좀 민첩하고 또 가볍고 기민한 대응 체계를 만들어야 되겠다."]

이 후보의 주문에 따라 민주당은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후보 중심 선대위 쇄신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김두관 의원에 이어 이광재, 김영주 의원이 잇따라 당 공동선대위원장직 사퇴를 선언하며 쇄신 목소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국민의힘에선 김종인,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의 합류가 공식화 됐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와 회동한 뒤 김종인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을, 김병준 전 위원장은 상임선대위원장을 각각 맡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한길 전 대표는 선대위와 별도 조직인 '새시대준비위원회'를 맡기로 했습니다.

공동선대위원장과 본부장 인선도 조만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중도와 합리적 진보 이분들이 모두 함께 할 수 있는 그런 플랫폼을 또 마련해서 정권교체에 동참하시기로 (하셨습니다)."]

윤 후보는 오전에는 교회 예배에 참석하며 기독교계 표심 잡기를 이어갔고, SNS를 통해선 문재인 정부에 대해 '일자리 파괴' 정부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안영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