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예루살렘서 하마스 대원이 총격…1명 사망·3명 부상
입력 2021.11.21 (19:21) 수정 2021.11.21 (19:31) 국제
기관단총으로 무장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대원이 현지시간 21일 동예루살렘 구시가지에서 총격을 가해 1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했습니다.

예루살렘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동예루살렘의 성지로 들어가는 서쪽 문에서 기관단총으로 무장한 40대 팔레스타인 남성이 총격을 가했습니다.

머리에 총상을 입은 42대 이스라엘 남성이 병원으로 이송된 직후 사망했으며, 다른 한 명은 중상을 입어 치료 중입니다.

또 이스라엘 경찰관 2명도 유탄에 맞아 가벼운 상처를 입었습니다.

초정통파 유대교도로 위장한 채 범행한 용의자는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이스라엘 치안부의 오메르 바레브 장관은 이 남성을 동예루살렘 출신의 하마스 대원이라고 지칭했습니다.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도 용의자가 대원이라고 인정하고 그의 행동을 "영웅적인 작전"이라고 추켜세웠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성지가 있는 동예루살렘 구시가지에서는 충돌이 끊이지 않고 벌어지는데 지난 17일에는 16세의 팔레스타인 청소년이 이스라엘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총격을 받고 숨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동예루살렘서 하마스 대원이 총격…1명 사망·3명 부상
    • 입력 2021-11-21 19:21:39
    • 수정2021-11-21 19:31:39
    국제
기관단총으로 무장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대원이 현지시간 21일 동예루살렘 구시가지에서 총격을 가해 1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했습니다.

예루살렘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동예루살렘의 성지로 들어가는 서쪽 문에서 기관단총으로 무장한 40대 팔레스타인 남성이 총격을 가했습니다.

머리에 총상을 입은 42대 이스라엘 남성이 병원으로 이송된 직후 사망했으며, 다른 한 명은 중상을 입어 치료 중입니다.

또 이스라엘 경찰관 2명도 유탄에 맞아 가벼운 상처를 입었습니다.

초정통파 유대교도로 위장한 채 범행한 용의자는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이스라엘 치안부의 오메르 바레브 장관은 이 남성을 동예루살렘 출신의 하마스 대원이라고 지칭했습니다.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도 용의자가 대원이라고 인정하고 그의 행동을 "영웅적인 작전"이라고 추켜세웠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성지가 있는 동예루살렘 구시가지에서는 충돌이 끊이지 않고 벌어지는데 지난 17일에는 16세의 팔레스타인 청소년이 이스라엘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총격을 받고 숨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