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재봉쇄·백신 싫다” 유럽·호주 ‘방역 강화 반대’ 격렬 시위
입력 2021.11.21 (19:57) 수정 2021.11.21 (21:07) 국제
겨울철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각국에서 다시 방역 고삐를 죄자 이에 반대하는 시위도 한층 격렬해지면서 주말 사이 수만명이 거리로 뛰쳐나왔습니다.

현지시간 21일 AP·AF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금요일인 19일 오후부터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와 호주에서는 각 당국의 방역 정책을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폭력 시위로 격화돼 부상자가 속출했습니다.

지난 19일 밤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는 수백 명이 정부 방역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던 중 경찰관과 소방관에게 돌을 던지고 경찰차를 부수고 불을 지르면서 혼란이 빚어졌습니다.

경찰도 물대포 등으로 대응했지만 경찰 3명이 총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고, 경찰은 총 51명을 연행했습니다.

다음날 헤이그에서도 화기를 사용한 격렬한 시위가 벌어져 진압 도중 7명이 연행됐습니다.

이날 수도 암스테르담, 브레다에서도 수천 명이 모여 “재봉쇄 반대”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정부 방역 정책을 규탄했습니다.

네덜란드는 지난 9월 25일 제한 조치를 완화하고 식당, 술집 등에 갈 때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했는데 이후 확진자가 급증해 지난 13일부터 부분적 봉쇄 조치를 다시 도입한 후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는 22일부터 20일간 필수 목적 외 전면 통행금지령을 내린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는 20일 극우 정당이 주최한 시위에 약 4만 명이 운집했습니다.

시위대는 정부의 방역조치가 전체주의적이라고 규탄하며, 헬덴 광장에서부터 구시가지를 둘러싸는 도로를 따라 행진을 벌였습니다.

인접국인 스위스의 취리히에서도 2천여 명이 정부의 코로나19 제한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식당 등에 출입할 때 백신을 맞았다는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한 정부 규정에 항의했습니다.

이탈리아와 크로아티아에서도 각각 수천 명이 모여 정부의 방역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호주에서도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 등 주요 도시에서 수만 인파가 모여 방역을 강화하려는 당국에 항의했습니다.

빅토리아주 당국은 주 총리에게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무기한 긴급사태를 선언할 권한을 주는 등 방역과 관련해 당국 권한을 강화하는 법안 도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에 주도인 멜버른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더 이상 강제 접종은 싫다”, “문제의 법안을 없애라”라고 외치며 시가지를 행진했습니다.

시드니에서는 소속된 주 당국이 해당 법을 발의하지 않았는데도, 수천 명이 거리로 나서 이 법안과 방역 강화 정책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전했습니다.

지난 19일 카브리해에 있는 프랑스령 과들루프에서는 방역 지침에 반발하는 시위대가 밤새 점포를 약탈하고 불을 질러 혼란이 빚어졌으며 진압 과정에서 31명이 체포됐습니다.

21일 세계보건기구(WHO)는 긴급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유럽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추가 사망자가 내년 3월까지 50만 명을 넘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재봉쇄·백신 싫다” 유럽·호주 ‘방역 강화 반대’ 격렬 시위
    • 입력 2021-11-21 19:57:12
    • 수정2021-11-21 21:07:28
    국제
겨울철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각국에서 다시 방역 고삐를 죄자 이에 반대하는 시위도 한층 격렬해지면서 주말 사이 수만명이 거리로 뛰쳐나왔습니다.

현지시간 21일 AP·AF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금요일인 19일 오후부터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와 호주에서는 각 당국의 방역 정책을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폭력 시위로 격화돼 부상자가 속출했습니다.

지난 19일 밤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는 수백 명이 정부 방역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던 중 경찰관과 소방관에게 돌을 던지고 경찰차를 부수고 불을 지르면서 혼란이 빚어졌습니다.

경찰도 물대포 등으로 대응했지만 경찰 3명이 총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고, 경찰은 총 51명을 연행했습니다.

다음날 헤이그에서도 화기를 사용한 격렬한 시위가 벌어져 진압 도중 7명이 연행됐습니다.

이날 수도 암스테르담, 브레다에서도 수천 명이 모여 “재봉쇄 반대”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정부 방역 정책을 규탄했습니다.

네덜란드는 지난 9월 25일 제한 조치를 완화하고 식당, 술집 등에 갈 때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했는데 이후 확진자가 급증해 지난 13일부터 부분적 봉쇄 조치를 다시 도입한 후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는 22일부터 20일간 필수 목적 외 전면 통행금지령을 내린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는 20일 극우 정당이 주최한 시위에 약 4만 명이 운집했습니다.

시위대는 정부의 방역조치가 전체주의적이라고 규탄하며, 헬덴 광장에서부터 구시가지를 둘러싸는 도로를 따라 행진을 벌였습니다.

인접국인 스위스의 취리히에서도 2천여 명이 정부의 코로나19 제한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식당 등에 출입할 때 백신을 맞았다는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한 정부 규정에 항의했습니다.

이탈리아와 크로아티아에서도 각각 수천 명이 모여 정부의 방역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호주에서도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 등 주요 도시에서 수만 인파가 모여 방역을 강화하려는 당국에 항의했습니다.

빅토리아주 당국은 주 총리에게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무기한 긴급사태를 선언할 권한을 주는 등 방역과 관련해 당국 권한을 강화하는 법안 도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에 주도인 멜버른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더 이상 강제 접종은 싫다”, “문제의 법안을 없애라”라고 외치며 시가지를 행진했습니다.

시드니에서는 소속된 주 당국이 해당 법을 발의하지 않았는데도, 수천 명이 거리로 나서 이 법안과 방역 강화 정책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전했습니다.

지난 19일 카브리해에 있는 프랑스령 과들루프에서는 방역 지침에 반발하는 시위대가 밤새 점포를 약탈하고 불을 질러 혼란이 빚어졌으며 진압 과정에서 31명이 체포됐습니다.

21일 세계보건기구(WHO)는 긴급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유럽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추가 사망자가 내년 3월까지 50만 명을 넘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