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문 대통령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내년 2월보다 앞당기려 노력 중”
입력 2021.11.21 (20:23) 수정 2021.11.21 (20:2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해외에서 개발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40만명분을 선구매 계약 체결했고, 늦어도 내년 2월에는 (국내로) 들어올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 행사에 참석해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도입 시기에 관한 시민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산 치료제가 나오기 이전에 지금 해외에서도 먹는 치료제 두 종류가 개발돼 우리가 선구매 계약 체결을 했다”며 “국내에 들여올 시기를 좀 더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코로나19 치료제를 세번째로 개발한 나라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지금 11개 회사가 먹는 치료제도 개발 중이고, 그 중 2개사에선 3상 실험에 들어가 있다. 그동안 경과가 좋기 때문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실내체육시설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와 관련해 “실내체육시설도 두 종류가 있다. 아주 격렬한 동적인 운동을 하는 시설이 있고, 요가 등 아주 정적인 운동을 하는 시설이 있다”며 “시설별로 나눠서 백신 패스를 적용하는 부분도 전문가위원회와 논의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골프장 등 코로나19로 특수를 누린 업종에 대한 추가 세금을 부과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상적으로 부과하는 세금 외에 추가적인 세금 부과 계획은 가지고 있지 않다”며 “정부가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은 특수를 누린 업종이 아니라 피해 본 업종, 취약 계층이 제대로 회복할 수 있도록 정부가 도울 수 있느냐 부분”이라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내년 2월보다 앞당기려 노력 중”
    • 입력 2021-11-21 20:23:00
    • 수정2021-11-21 20:25:2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해외에서 개발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40만명분을 선구매 계약 체결했고, 늦어도 내년 2월에는 (국내로) 들어올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 행사에 참석해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도입 시기에 관한 시민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산 치료제가 나오기 이전에 지금 해외에서도 먹는 치료제 두 종류가 개발돼 우리가 선구매 계약 체결을 했다”며 “국내에 들여올 시기를 좀 더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코로나19 치료제를 세번째로 개발한 나라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지금 11개 회사가 먹는 치료제도 개발 중이고, 그 중 2개사에선 3상 실험에 들어가 있다. 그동안 경과가 좋기 때문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실내체육시설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와 관련해 “실내체육시설도 두 종류가 있다. 아주 격렬한 동적인 운동을 하는 시설이 있고, 요가 등 아주 정적인 운동을 하는 시설이 있다”며 “시설별로 나눠서 백신 패스를 적용하는 부분도 전문가위원회와 논의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골프장 등 코로나19로 특수를 누린 업종에 대한 추가 세금을 부과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상적으로 부과하는 세금 외에 추가적인 세금 부과 계획은 가지고 있지 않다”며 “정부가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은 특수를 누린 업종이 아니라 피해 본 업종, 취약 계층이 제대로 회복할 수 있도록 정부가 도울 수 있느냐 부분”이라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