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재난지원금 문제, 내각의 판단을 신뢰”
입력 2021.11.21 (20:56) 수정 2021.11.21 (21:05) 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원할지, 선별 지원할지에 대한 논란과 관련해 “내각의 판단을 신뢰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1일)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에 출연해 출연자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보다는 어려운 사람들을 먼저 도와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밝히자 이 같이 답했습니다.

대통령은 내각의 판단을 믿는다는 답변에 이어 “정부의 입장은 (출연자가) 말씀하신 방향대로 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현 정부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다시 추진하는 계획은 없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 밖에 또 다른 출연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특수를 누린 업종이 있다고 지적하며 피해 업종과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특수를 누렸다고 해서 정상적인 세금 외에 추가적인 세금을 부과할 계획 가지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피해를 입은 업종, 취약계층에게 얼마나 제대로 회복할 수 있게끔 도울 수 있느냐에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재난지원금 문제, 내각의 판단을 신뢰”
    • 입력 2021-11-21 20:56:51
    • 수정2021-11-21 21:05:44
    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원할지, 선별 지원할지에 대한 논란과 관련해 “내각의 판단을 신뢰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1일)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에 출연해 출연자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보다는 어려운 사람들을 먼저 도와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밝히자 이 같이 답했습니다.

대통령은 내각의 판단을 믿는다는 답변에 이어 “정부의 입장은 (출연자가) 말씀하신 방향대로 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현 정부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다시 추진하는 계획은 없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 밖에 또 다른 출연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특수를 누린 업종이 있다고 지적하며 피해 업종과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특수를 누렸다고 해서 정상적인 세금 외에 추가적인 세금을 부과할 계획 가지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피해를 입은 업종, 취약계층에게 얼마나 제대로 회복할 수 있게끔 도울 수 있느냐에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