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美 5∼11세 백신…안전하다 판단되면 우리도 연령 낮출것”
입력 2021.11.21 (21:30) 수정 2021.11.21 (21:3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안전하고 효과가 있다고 판단되면 한국도 연령을 낮춰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1일)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에 출연해 “미국에서는 5∼11세 접종을 시행하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5∼11세 연령층에 대한 접종 여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허가, 다른 나라의 접종 시행 상황, 국내외 연구 결과 등을 토대로 충분히 검토한 뒤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성년자 접종과 관련한 불안감이 크다는 지적에는 “지난 여름방학 때 고3 학생을 대상으로 접종해본 바에 의하면 면역 효과는 연세가 있는 분들보다 훨씬 높았고 이상반응 신고건수는 일반 성인들의 절반 이하였다”며 “그만큼 안전하고 효과가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16세, 17세의 경우 70% 이상 접종을 받은 상태인데, 그 보다 어린 연령도 빠르게 접종할 수 있도록 학교를 방문해서 접종하는 등 여러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돌파 감염이 된 후 정부·의료진의 지침이나 매뉴얼이 없어 힘들었다는 시민 패널의 질문에 “그런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 보건당국이나 보건소에서 매뉴얼이 있어서 ‘이렇게 대응하면 됩니다’라고 잘 알려드렸으면 좋았을 것이다. 그러지 못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美 5∼11세 백신…안전하다 판단되면 우리도 연령 낮출것”
    • 입력 2021-11-21 21:30:55
    • 수정2021-11-21 21:31:1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안전하고 효과가 있다고 판단되면 한국도 연령을 낮춰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1일)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에 출연해 “미국에서는 5∼11세 접종을 시행하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5∼11세 연령층에 대한 접종 여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허가, 다른 나라의 접종 시행 상황, 국내외 연구 결과 등을 토대로 충분히 검토한 뒤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성년자 접종과 관련한 불안감이 크다는 지적에는 “지난 여름방학 때 고3 학생을 대상으로 접종해본 바에 의하면 면역 효과는 연세가 있는 분들보다 훨씬 높았고 이상반응 신고건수는 일반 성인들의 절반 이하였다”며 “그만큼 안전하고 효과가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16세, 17세의 경우 70% 이상 접종을 받은 상태인데, 그 보다 어린 연령도 빠르게 접종할 수 있도록 학교를 방문해서 접종하는 등 여러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돌파 감염이 된 후 정부·의료진의 지침이나 매뉴얼이 없어 힘들었다는 시민 패널의 질문에 “그런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 보건당국이나 보건소에서 매뉴얼이 있어서 ‘이렇게 대응하면 됩니다’라고 잘 알려드렸으면 좋았을 것이다. 그러지 못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