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후 2개월 친딸 학대해 중상 입힌 20대 여성 징역형
입력 2021.11.21 (21:37) 수정 2021.11.21 (21:49)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생후 2개월 된 친딸을 학대해 중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된 여성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형사12부는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기소된 20대 김 모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5년간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을 명령했습니다.

김 씨는 2018년 2월 대전 중구의 자택에서 생후 2개월 된 친딸을 발로 밟거나 때려 팔과 다리 등 9곳을 부러뜨리고 저산소성 뇌손상 등 중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김 씨가 자녀 3명을 키우는 미혼모로서 양육하면서 생긴 우울증이 범행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습니다.
  • 생후 2개월 친딸 학대해 중상 입힌 20대 여성 징역형
    • 입력 2021-11-21 21:37:07
    • 수정2021-11-21 21:49:12
    뉴스9(대전)
생후 2개월 된 친딸을 학대해 중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된 여성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형사12부는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기소된 20대 김 모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5년간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을 명령했습니다.

김 씨는 2018년 2월 대전 중구의 자택에서 생후 2개월 된 친딸을 발로 밟거나 때려 팔과 다리 등 9곳을 부러뜨리고 저산소성 뇌손상 등 중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김 씨가 자녀 3명을 키우는 미혼모로서 양육하면서 생긴 우울증이 범행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