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 경선 경쟁자들과 오찬…서울시당 당직자들과도 회의
입력 2021.11.23 (01:02) 수정 2021.11.23 (01:04)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당내 경선 경쟁자들을 만나는 등 내부 결속 다지기에 나섭니다.

윤 후보는 오늘(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박진·박찬주·장기표·장성민·안상수·최재형·하태경 등 당내 경선 후보들과 오찬 회동을 합니다.

예비 경선에 참여했던 후보 대부분이 참여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연락이 닿지 않은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불참할 것으로 보입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다른 일정이 있어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후보는 앞서 서울시당 핵심 당직자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자리 중심의 선대위가 아니라 각자 영역에서 권한과 책임을 갖고 일하는 선대위가 될 수 있도록 당직자들이 힘을 합쳐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후보는 오후에는 특별한 공개 일정 없이 선대위 구성과 인선 등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 윤석열, 경선 경쟁자들과 오찬…서울시당 당직자들과도 회의
    • 입력 2021-11-23 01:02:56
    • 수정2021-11-23 01:04:09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당내 경선 경쟁자들을 만나는 등 내부 결속 다지기에 나섭니다.

윤 후보는 오늘(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박진·박찬주·장기표·장성민·안상수·최재형·하태경 등 당내 경선 후보들과 오찬 회동을 합니다.

예비 경선에 참여했던 후보 대부분이 참여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연락이 닿지 않은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불참할 것으로 보입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다른 일정이 있어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후보는 앞서 서울시당 핵심 당직자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자리 중심의 선대위가 아니라 각자 영역에서 권한과 책임을 갖고 일하는 선대위가 될 수 있도록 당직자들이 힘을 합쳐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후보는 오후에는 특별한 공개 일정 없이 선대위 구성과 인선 등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