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金) 빠진 선대위 선임안…尹 “1~2일 시간 달라고 하셔서”
입력 2021.11.23 (06:19) 수정 2021.11.23 (07:5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완성된 듯 했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이 막판에 덜컹이고 있습니다.

윤석열 후보의 발표 하루 만에,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합류를 고민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후보가 주재한 국민의힘 최고위에서 통과시킨 선대위 구성 안에는 김병준 전 위원장만 있었습니다.

선거 총지휘를 맡기로 했다던 김종인 전 위원장 이름은 빠졌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부의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하루 이틀만 조금 시간을 좀 더 달라고..."]

김종인 전 위원장이 시간을 조금 달라고 요청했는데, 이유는 정확히 모른다는 게 윤 후보 측 설명입니다.

김종인, 김병준, 김한길, 이른바 '3金'으로 한 틀을 짰다는 발표가 나온 지, 만 하루도 안 돼 나온 파열음입니다.

어떤 이유 때문인지, 합류 여부까지 고민하는 건지, 질문은 이어졌지만 김종인 전 위원장은 말을 아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 : "(하루 이틀 좀 고민한다고 하셨는데 어떤 이유 때문에 그러시는 건지 말씀 좀 부탁드릴게요.) 아무 말도 할 말이 없어요."]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 측에 밝힌 이유는 선거 전략의 확장성을 고민해야 한다는 것.

구체적으론, 자신의 반대에도 김병준 전 위원장 등 일부 인선이 진행된 데 대한 불편함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어제 이준석 대표를 만나, 자신의 이런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몇 차례 반복되는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 기싸움 양상에 윤 후보 측에선 김 전 위원장 없이라도 선대위 활동을 시작하자는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최재형, 하태경 등 경선 경쟁자들과 오찬 회동을 합니다.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지사는 불참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최정연
  • 김(金) 빠진 선대위 선임안…尹 “1~2일 시간 달라고 하셔서”
    • 입력 2021-11-23 06:19:43
    • 수정2021-11-23 07:53:25
    뉴스광장 1부
[앵커]

완성된 듯 했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이 막판에 덜컹이고 있습니다.

윤석열 후보의 발표 하루 만에,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합류를 고민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후보가 주재한 국민의힘 최고위에서 통과시킨 선대위 구성 안에는 김병준 전 위원장만 있었습니다.

선거 총지휘를 맡기로 했다던 김종인 전 위원장 이름은 빠졌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부의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하루 이틀만 조금 시간을 좀 더 달라고..."]

김종인 전 위원장이 시간을 조금 달라고 요청했는데, 이유는 정확히 모른다는 게 윤 후보 측 설명입니다.

김종인, 김병준, 김한길, 이른바 '3金'으로 한 틀을 짰다는 발표가 나온 지, 만 하루도 안 돼 나온 파열음입니다.

어떤 이유 때문인지, 합류 여부까지 고민하는 건지, 질문은 이어졌지만 김종인 전 위원장은 말을 아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 : "(하루 이틀 좀 고민한다고 하셨는데 어떤 이유 때문에 그러시는 건지 말씀 좀 부탁드릴게요.) 아무 말도 할 말이 없어요."]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 측에 밝힌 이유는 선거 전략의 확장성을 고민해야 한다는 것.

구체적으론, 자신의 반대에도 김병준 전 위원장 등 일부 인선이 진행된 데 대한 불편함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어제 이준석 대표를 만나, 자신의 이런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몇 차례 반복되는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 기싸움 양상에 윤 후보 측에선 김 전 위원장 없이라도 선대위 활동을 시작하자는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최재형, 하태경 등 경선 경쟁자들과 오찬 회동을 합니다.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지사는 불참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