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장동 4인방 모두 기소…“최소 천8백억 배임”
입력 2021.11.23 (06:21) 수정 2021.11.23 (07: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를 기소했습니다.

앞서 기소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비롯한 이른바 '핵심 4인방'이 모두 재판에 넘겨진 건데요.

검찰은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선 수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4일 구속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검찰이 이들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공범으로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전담 수사팀 출범 50여일 만에 '핵심 4인방'을 모두 재판에 넘긴 겁니다.

검찰은 먼저 이들 모두에게 배임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화천대유에 유리하게 대장동 사업을 설계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겁니다.

배임액은 최소 천8백여 억원으로 산정했습니다.

김 씨와 남 변호사의 구속영장에 기재됐던 택지개발 이익 651억 원에, 화천대유가 아파트를 분양하며 현재까지 얻은 이익 1,176억 원을 합친 겁니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달 말 화천대유가 분양한 주택 등의 시행 이익이 특정되면 배임 액수가 수천억 원으로 늘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유 전 본부장에게 7백억 원을 건네기로 약속하고 실제 5억 원을 제공한 혐의도 받습니다.

남 변호사는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재직하며 공모지침서 작성에 깊이 관여한 정민용 변호사에게 35억 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검찰은 김 씨와 남 변호사, 정 회계사가 자산을 마음대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법원에 추징보전을 청구했습니다.

정 회계사만 불구속 기소한 데 대해선, 녹취록 제출 등 수사에 협조한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구속영장이 기각된 정민용 변호사는 보완 수사 뒤 영장 재청구나 기소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곽상도 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50억 원 등 정관계 로비 의혹은 계속 수사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이근희
  • 대장동 4인방 모두 기소…“최소 천8백억 배임”
    • 입력 2021-11-23 06:21:11
    • 수정2021-11-23 07:56:21
    뉴스광장 1부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를 기소했습니다.

앞서 기소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비롯한 이른바 '핵심 4인방'이 모두 재판에 넘겨진 건데요.

검찰은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선 수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4일 구속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검찰이 이들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공범으로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전담 수사팀 출범 50여일 만에 '핵심 4인방'을 모두 재판에 넘긴 겁니다.

검찰은 먼저 이들 모두에게 배임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화천대유에 유리하게 대장동 사업을 설계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겁니다.

배임액은 최소 천8백여 억원으로 산정했습니다.

김 씨와 남 변호사의 구속영장에 기재됐던 택지개발 이익 651억 원에, 화천대유가 아파트를 분양하며 현재까지 얻은 이익 1,176억 원을 합친 겁니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달 말 화천대유가 분양한 주택 등의 시행 이익이 특정되면 배임 액수가 수천억 원으로 늘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유 전 본부장에게 7백억 원을 건네기로 약속하고 실제 5억 원을 제공한 혐의도 받습니다.

남 변호사는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재직하며 공모지침서 작성에 깊이 관여한 정민용 변호사에게 35억 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검찰은 김 씨와 남 변호사, 정 회계사가 자산을 마음대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법원에 추징보전을 청구했습니다.

정 회계사만 불구속 기소한 데 대해선, 녹취록 제출 등 수사에 협조한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구속영장이 기각된 정민용 변호사는 보완 수사 뒤 영장 재청구나 기소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곽상도 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50억 원 등 정관계 로비 의혹은 계속 수사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이근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