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쓰레기 산’ 84% 천안에…행정대집행 돌입
입력 2021.11.23 (09:57) 수정 2021.11.23 (10:26)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명 '쓰레기 산'으로 불리는 불법 방치 폐기물로 인해 전국이 몸살을 앓고 있는데요,

충남의 '쓰레기 산'은 80% 이상이 천안에 몰려 있습니다.

수차례 명령에도 처리가 안 되자 천안시가 결국 행정대집행에 돌입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산 중턱에 엄청난 양의 쓰레기 더미가 가득합니다.

폐비닐과 플라스틱 등 종류도 다양합니다.

이곳에 방치된 쓰레기는 대략 만 8천 톤.

재활용업체가 폐기물을 대량 반입했다가 지난해 허가가 취소되자, 1년 넘게 처리 못 하고 그대로 쌓여 있습니다.

수차례 명령에도 처리가 안 되자 천안시가 국비 등 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행정대집행에 나섰습니다.

중장비를 동원해 산처럼 쌓인 쓰레기를 소각장과 재활용 업체로 실어나르기 시작했습니다.

천안시는 우선 올해 안에 전체의 1/6 정도인 3천 톤을 처리하고, 나머지는 추가 예산을 확보해 내년까지 모두 처리할 계획입니다.

천안의 또 다른 쓰레기 산에서도 행정대집행을 통해 이미 상당한 양의 쓰레기를 치웠습니다.

천안지역 방치 폐기물은 8곳에 2만 6천 톤으로, 천안시는 사업주를 설득하거나 행정대집행을 통해 1~2년 이내에 모두 처리할 방침입니다.

행정대집행 비용은 불법투기 행위자나 토지 소유자, 관리인 등에게 구상권을 청구해 회수하게 됩니다.

[최승찬/천안시 폐기물팀장 : "회사 부동산 등을 조회해서 압류조치를 하고, 그래도 안 될 경우에는 행위자 개인에 대한 부동산이나 동산까지 추적 조회해서 압류 조치할 계획입니다."]

충남지역 방치 폐기물의 84%가 천안에 몰려 있는 가운데 환경오염 등에 따른 주민 피해가 커지면서 천안시가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충남 ‘쓰레기 산’ 84% 천안에…행정대집행 돌입
    • 입력 2021-11-23 09:57:53
    • 수정2021-11-23 10:26:13
    930뉴스(대전)
[앵커]

일명 '쓰레기 산'으로 불리는 불법 방치 폐기물로 인해 전국이 몸살을 앓고 있는데요,

충남의 '쓰레기 산'은 80% 이상이 천안에 몰려 있습니다.

수차례 명령에도 처리가 안 되자 천안시가 결국 행정대집행에 돌입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산 중턱에 엄청난 양의 쓰레기 더미가 가득합니다.

폐비닐과 플라스틱 등 종류도 다양합니다.

이곳에 방치된 쓰레기는 대략 만 8천 톤.

재활용업체가 폐기물을 대량 반입했다가 지난해 허가가 취소되자, 1년 넘게 처리 못 하고 그대로 쌓여 있습니다.

수차례 명령에도 처리가 안 되자 천안시가 국비 등 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행정대집행에 나섰습니다.

중장비를 동원해 산처럼 쌓인 쓰레기를 소각장과 재활용 업체로 실어나르기 시작했습니다.

천안시는 우선 올해 안에 전체의 1/6 정도인 3천 톤을 처리하고, 나머지는 추가 예산을 확보해 내년까지 모두 처리할 계획입니다.

천안의 또 다른 쓰레기 산에서도 행정대집행을 통해 이미 상당한 양의 쓰레기를 치웠습니다.

천안지역 방치 폐기물은 8곳에 2만 6천 톤으로, 천안시는 사업주를 설득하거나 행정대집행을 통해 1~2년 이내에 모두 처리할 방침입니다.

행정대집행 비용은 불법투기 행위자나 토지 소유자, 관리인 등에게 구상권을 청구해 회수하게 됩니다.

[최승찬/천안시 폐기물팀장 : "회사 부동산 등을 조회해서 압류조치를 하고, 그래도 안 될 경우에는 행위자 개인에 대한 부동산이나 동산까지 추적 조회해서 압류 조치할 계획입니다."]

충남지역 방치 폐기물의 84%가 천안에 몰려 있는 가운데 환경오염 등에 따른 주민 피해가 커지면서 천안시가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